정치

황교안 "제가 역할 할 상황 아냐"..한국당 선대위원장직 거절

정윤아 입력 2018.04.26. 11:25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26일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6.13지방선거 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에 대한 거절의사를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제안도 같은 이유로 거절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당은 6.13지방선거 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황 전 총리에게 제안했다.

당은 그러면서 황 전 총리에게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의향을 제안했지만, 황 전 총리는 이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원병 출마 제안도 거절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 2017.05.0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26일 자유한국당이 제안한 6.13지방선거 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에 대한 거절의사를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제가 지금 역할을 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거절이유를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제안도 같은 이유로 거절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당은 6.13지방선거 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황 전 총리에게 제안했다. 당은 그러면서 황 전 총리에게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의향을 제안했지만, 황 전 총리는 이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황 전 총리가 거절할 경우 당내 의원들이 돌아가면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 방안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yoona@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