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우병우 비호 보도 배후 끝까지 함구" MBC, 자사 기자 3명 검찰 수사 의뢰

송윤경 기자 입력 2018.04.25. 12:27 수정 2018.04.25. 21:54

MBC가 2년 전 '우병우 지키기' 의혹이 짙은 보도를 했던 기자 3명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고 25일 밝혔다.

MBC가 이날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문제가 된 것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감찰하던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감찰 내용을 유출했다는 2016년 8월의 보도다.

MBC 정상화위원회는 이 전 특별감찰관의 통화 내용을 기자가 입수해 보도한 경위를 조사했으나 "관련자들이 문건 출처를 함구하고 있다"면서 "부득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MBC가 2년 전 ‘우병우 지키기’ 의혹이 짙은 보도를 했던 기자 3명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의뢰했다고 25일 밝혔다.

MBC가 이날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문제가 된 것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감찰하던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감찰 내용을 유출했다는 2016년 8월의 보도다. 이때 <뉴스데스크>는 ‘이석수 감찰관의 수상한 법 위반’이라는 내용을 이틀 연달아 보도했다. 이 전 감찰관이 모 언론사 기자와 통화하면서 감찰 내용을 흘려 특별감찰관법을 위반했다는 것이었다.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과 관련된 비리 폭로가 이어지자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감찰에 들어갔으나 MBC 보도 등으로 ‘내용 유출’ 문제가 불거졌다. 이 특별감찰관은 보도가 나온 지 13일 만에 물러났다.

하지만 이 보도 배경에 MBC 기자와 우병우 전 수석의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특별감찰관을 사찰해 우 전 수석에게 보고한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 재판과정에서 우 전 수석과 기자가 보도 시점을 전후해 집중적으로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MBC 정상화위원회는 이 전 특별감찰관의 통화 내용을 기자가 입수해 보도한 경위를 조사했으나 “관련자들이 문건 출처를 함구하고 있다”면서 “부득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게 됐다”고 밝혔다.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