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일베 논란'..이재명 측 "허위 사실 유포 글 찾으려 가입"

김평석 기자 입력 2018.04.24. 16:59 수정 2018.04.24. 18:19

최근 SNS상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가입 논란과 관련, 이 후보측은 24일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된 글을 찾아내 대응하기 위해 가입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측 관계자는 "당시는 일베에서 패륜, 종북 등의 허위사실로 이재명 후보를 음해하는 글의 유포가 극에 달했던 시점"이라며 "가장 적극적인 방법으로 대응에 나섰고 법무팀 구성이나 사이트 가입 모두 이 같은 조치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경기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2018.3.27/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경기남부=뉴스1) 김평석 기자 = 최근 SNS상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가입 논란과 관련, 이 후보측은 24일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된 글을 찾아내 대응하기 위해 가입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측에 따르면 이 후보는 2016년 1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베’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당일 사이트에도 가입했다.

또 일베 소탕 법무팀을 꾸리고 다음날인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팀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후보측 관계자는 “당시는 일베에서 패륜, 종북 등의 허위사실로 이재명 후보를 음해하는 글의 유포가 극에 달했던 시점”이라며 “가장 적극적인 방법으로 대응에 나섰고 법무팀 구성이나 사이트 가입 모두 이 같은 조치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일베 활동을 했다’는 주장은 어떠한 근거도 없고 일말의 개연성도 없는 터무니없는 네거티브”라며 “이는 구태적이고 악의적인 사라져야 할 선거문화”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의 일베 가입 논란은 지난 22일 밤 한 인터넷 카페에 ‘이재명 이메일 계정으로 일베에 가입돼 있는 것은 팩트’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며 급속히 확산됐다.

해당 카페는 이 후보가 가입했다는 개인 이메일 계정(ljm6310000@nate.com)도 공개했다.

이 후보가 ‘일베’에 가입했다는 주장은 ‘#이재명 #일베’ 등의 해시태그가 달리며 트위터에서도 논란이 됐다.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 재직 시절인 2016년 10월 한 강연에서 일베를 겨냥해 “끝까지 간다”고 하는 등 공개적으로 경고 메시지를 던져왔다.

이 후보는 그가 18대 대선 기간 중 트위터에 남겼던 글을 문제 삼은 일베 회원들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발을 당해 검찰에서 조사를 받기도 했다.

ad2000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