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기업은 보도라도 되지.. 中企사장 갑질은 더 해"

입력 2018.04.23. 03:02 수정 2018.04.23. 10:01

"을(乙)은 폭로라도 하지만 병(丙)이나 정(丁)은 할 수 있는 게 없어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35)의 '물벼락 갑질' 이야기를 꺼내던 A 씨(37)가 씁쓸한 표정으로 말했다.

지난해 10월 A 씨는 결재서류와 관련해 사장으로부터 심한 욕설을 들었다.

한 대기업 하청업체에 다니는 B 씨는 "사장이 욕하고 고함치고 물 뿌리는 걸 '갑질'로 규정한다면 나는 5년간 하루도 빼놓지 않고 갑질을 당한 피해자"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企직원들 "우린 乙도 아닌 丙-丁"
공개 욕설-술자리 성희롱 예사.. 신입사원 뺨 7차례 맞아도 쉬쉬
"폭로해도 아무도 관심 안가져"

[동아일보]

“을(乙)은 폭로라도 하지만 병(丙)이나 정(丁)은 할 수 있는 게 없어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35)의 ‘물벼락 갑질’ 이야기를 꺼내던 A 씨(37)가 씁쓸한 표정으로 말했다. 자신이 다니던 한 중소기업에서 당한 경험이 떠올라서다.

지난해 10월 A 씨는 결재서류와 관련해 사장으로부터 심한 욕설을 들었다. 사장은 종이컵에 든 음료를 A 씨 얼굴에 뿌렸다. 지방대 출신인 A 씨를 비하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A 씨는 “우리 회사도 ‘사장 독재’나 다름없었다. 고함은 기본이고 막말과 욕설이 일상이었다. 몇 년 전에는 사장이 부장급 직원에게 재떨이를 던졌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말했다.

A 씨 회사는 1995년 설립된 비상장 중소기업이다. 직원은 100명 미만이다. 그는 “대한항공은 대기업이라 그런 갑질이 사회 문제가 된 것이다. 하지만 우리 같은 작은 기업에선 그보다 더한 일이 벌어져도 아무도 관심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조 전무의 물벼락 갑질이 알려진 뒤 대한항공 전·현직 임직원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에선 ‘을의 공격’이라고 표현할 정도다. 하지만 상당수 중소기업 직장인에게는 남의 일이다. 더 심한 갑질이 벌어질 때가 많지만 내부 견제장치가 없거나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탓이다.

한 대기업 하청업체에 다니는 B 씨는 “사장이 욕하고 고함치고 물 뿌리는 걸 ‘갑질’로 규정한다면 나는 5년간 하루도 빼놓지 않고 갑질을 당한 피해자”라고 말했다. B 씨는 “사장은 고성을 지르는 건 일상이고 인격 모독과 술자리 성희롱도 일삼는다. 하지만 아무도 견제하지 않으니 죄책감이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간 관리자의 횡포가 심한 경우도 많다. 지난달 서울의 한 중소 건축설계회사 회식 자리에서 부장이 신입사원 뺨을 7차례나 때린 사건이 발생했으나 회사는 쉬쉬하고 있다.

회사 규모가 작아 폭로자가 쉽게 노출되는 것도 문제다. 직원이 50명가량인 한 기업에 다니는 김모 씨(31)는 “사장이 자신의 개인적인 일을 하인 부리듯 하면서 시키지만 하소연할 곳이 없다”고 항변했다. 그는 “내용만 보면 누가 당한 일인지 금방 알 수 있어 폭로나 고발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