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김경수 의원 보좌관, 드루킹 측과 돈 거래했다

이동현 입력 2018.04.21. 04:42 수정 2018.04.21. 12:45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씨측 사이에 인사청탁과 관련한 수백만원 대 금전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는 등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양자 간의 커넥션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정치권과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오사카 총영사관 등 인사청탁이 거절되자 김 의원 측 A보좌관에게 양 측에 오간 금전 관계를 언급하며 협박 문자를 보냈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댓글조작' 커넥션 의혹 확산.. 경찰, 김 의원 소환 검토

온라인 카페 회원과 수백만원 거래

드루킹, 인사청탁 거절 당하자

돈 문제 언급하며 김 의원 협박

김 의원, 드루킹에 기사 URL 보내며

“홍보해 주세요” 메시지 전송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경남도지사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씨측 사이에 인사청탁과 관련한 수백만원 대 금전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는 등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양자 간의 커넥션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19대 대선 경선 기간에 김 의원과 김씨가 주고 받은 휴대폰메신저 대화가 추가로 밝혀지는가 하면, 김 의원이 김씨에게 인터넷 기사 주소를 보내면서 홍보를 직접 부탁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났다.

정치권과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오사카 총영사관 등 인사청탁이 거절되자 김 의원 측 A보좌관에게 양 측에 오간 금전 관계를 언급하며 협박 문자를 보냈다는 것이다. 김씨는 김 의원 측에 전달한 오사카 총영사관 자리 등에 대한 인사청탁이 이뤄지지 않자 A보좌관에게 텔레그램으로 협박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A보좌관은 김씨가 그의 정치조직인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대화방에서 “내가 김 의원에게 정보보고서를 보내줬는데 감사 표시가 있었다”고 지목한 감사 표현을 한 당사자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여권 고위 관계자는 “김 의원 보좌진 한 명과 드루킹 카페 회원 간에 채권채무 관계가 있었다고 한다”며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인사 청탁 등을 하는 과정에서 김 의원을 협박하면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김 의원도 A보좌관의 금전거래 사실이 선거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보고 한때 경남지사 불출마를 고민했으나 이미 변제가 이뤄졌고 대가성이 없는 채권채무에 불과하다고 보고 출마를 최종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대학 후배인 A보좌관은 2016년 4월 치러진 20대 총선을 계기로 김 의원실에 합류했다. 경찰은 인사청탁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A보좌관을 금명간 불러 조사할 계획이며 김 의원에 대해서도 소환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또 김씨가 기존에 알려진 청와대 행정관과 오사카 총영사 외에 주일 한국대사에 대한 인사 청탁까지 시도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19대 대선 과정에서 김 의원과 김씨 간 연루 정황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그 동안의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지난 대선 경선 기간인 지난해 1~3월에 두 사람이 기존에 알려진 러시아 메신저인 ‘텔레그램’외에도 미국 메신저인 ‘시그널’을 통해 55차례 대화를 주고 받았다는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 가운데 김씨가 보낸 것이 39번이었으며, 김 의원은 16번에 걸쳐 메시지를 전송했다.

또 김 의원이 2016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 텔레그램을 통해 김씨에게 전송한 메시지 14건가운데 10건이 인터넷 기사 주소(URL)였으며 이중 4건에는 “홍보해주세요“ 등 대화 2건과 문재인 당시 후보 외신기자 간담회 일정, ‘답답해서 내가 문재인 홍보한다’는 제목의 유튜브 링크였다. 김씨는 이 같은 메시지에 “처리하겠다”고 답변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김 의원이 당시 경공모가 선플(긍정적 댓글) 운동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우리가 선플운동을 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전송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김씨 등이 이들이 올해 3월 기사 6건의 댓글에 네이버 아이디 205개와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공감 수를 조작한 추가 정황도 포착됐다.

한편 19일 경남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한 뒤 이날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생가를 들른 김 의원은 “(경찰이) 언론을 통해 수사 내용을 찔끔찔끔 흘리는 방식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