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증평 모녀' 여동생 "작년 11월말 언니가 조카 살해" 진술 (종합)

김정수 기자,김용빈 기자 입력 2018.04.19. 15:04

충북 증평군 아파트 A씨(41·여) 모녀 사망 사건은 A씨가 딸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괴산경찰서는 18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체포한 여동생 B씨(36)로부터 이런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27∼28일쯤 언니로부터 전화를 받고 아파트를 가보니 조카가 침대에 누워 있었고, 언니는 넋이 나간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딸에게 약물 먹였다..못 본 것으로 해라"
1월1일 다시 입국, 언니까지 숨진 사실 확인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충북 증평 모녀의 여동생 (36·여)이 19일 오전 청주 청원경찰서 유치장에서 괴산경찰서로 이동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여동생은 저당권이 잡힌 언니의 차량을 판매, 사기혐의로 피소됐다. 2018.4.19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증평=뉴스1) 김정수 기자,김용빈 기자 = 충북 증평군 아파트 A씨(41·여) 모녀 사망 사건은 A씨가 딸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괴산경찰서는 18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체포한 여동생 B씨(36)로부터 이런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27∼28일쯤 언니로부터 전화를 받고 아파트를 가보니 조카가 침대에 누워 있었고, 언니는 넋이 나간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이어 “언니가 ‘딸에게 약물을 먹이고 죽였다. 2시간 후에 자수할 테니 너는 못 본 것으로 하고 있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B씨가 조카가 숨진 것을 보고도 신고하지 않은 것이 추궁당할까 두려워 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는 이후 마카오에 머물다 12월 4일 한국에 입국, 3일 뒤 다시 외국으로 출국했다.

올해 1월 1일 한국으로 다시 들어와 2일 언니까지 숨진 사실을 확인했고, 그의 통장과 도장, 신용카드를 훔쳐 사기 행각을 벌였다.

서울의 한 구청에서 언니의 인감증명서를 대리 발급받았고 언니의 도장, 차량 등록증 등 서류를 갖춰 중고차 매매상을 만나 3일 저당권이 설정된 차량을 1350만원에 팔았다.

B씨는 차를 판 뒤 인도네시아로 출국, 모로코 등에 머물렀다. 차를 판 돈은 비행기 티켓과 호텔비, 현지에서 만난 모로코 남성과 여행하며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난 18일 오후 8시45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B씨에게 사문서위조, 사기 혐의를 적용할 계획이다.

앞서 A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15분쯤 충북 증평군의 한 아파트에서 딸 B양(4)과 숨진 채 발견됐다. 관리비가 상당기간 연체되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신고로 확인됐다.

vin0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