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기식 전 금감원장의 광폭행보 2주일, 무엇을 남겼나

박상빈 기자 입력 2018.04.17. 17:11 수정 2018.04.17. 17:15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17일 역대 최단기라는 불명예를 안고 떠났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짧은 재임기간이지만 진행했던 업무의 몇 가지 결과는 멀지 않은 시간 국민들께서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이에 대해 해외출장으로 논란에 휩싸인 김 전 원장이 국면 전환용으로 검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7영업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20년이 넘게 지난 사례를 검증할 수 있느냐는 회의적인 반응도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기식, 사퇴 날까지 광폭행보..저축은행 문제·금감원 조직 혁신 등 업무추진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17일 역대 최단기라는 불명예를 안고 떠났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짧은 재임기간이지만 진행했던 업무의 몇 가지 결과는 멀지 않은 시간 국민들께서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김 전 원장은 취임 후 2주일간 광폭행보를 보이며 많은 일을 시도했다. 하지만 상당수의 업무 과제들이 동력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원장은 지난 2일 취임 후 16일 사퇴하는 날까지 내부회의와 활발한 대외활동을 통해 주요 과제를 제시했다. 저축은행 고금리대출 문제 해소, 금감원 내부 혁신 등이 대표적이다.

김 전 원장은 첫 공식 일정이었던 취임식에서 '약탈적 대출'이란 표현을 써가며 금융권 일각의 고금리대출 문제를 겨냥했다. 그리고 지난 9일 부원장회의에서 "저축은행 등 서민금융기관의 고금리대출 문제가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대출금리 산정체계 개선 등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단계적으로 조치를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16일엔 저축은행 사장들을 소집해 "고금리대출이 많거나 금리산정 체계가 미흡한 저축은행을 언론 등에 공개하겠다, 예대율(대출잔액/예금잔액)을 도입하고 고금리대출을 지속하는 저축은행은 일부 영업을 제한하겠다"며 세부적인 계획도 내놨다. 이날 행사가 금감원장으로서 그의 마지막 업무였다.

김 전 원장은 사퇴했지만 저축은행 고금리대출 관행 개선은 계속 추진될 전망이다. 금감원이 김 전 원장 취임 전 업무설명회에서 이미 이같은 감독 방향을 예고했을 뿐만 아니라 금융위원회도 저축은행 예대율 도입 방침을 밝혔기 때문이다.

반면 신한금융그룹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검사는 동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전 원장은 지난 10일 임원 자녀 특혜채용 의혹이 불거진 신한은행·카드·캐피탈에 대한 채용비리 검사를 지시했다.

당초 금감원 현업부서는 대대적인 은행권 채용비리 검사 때 신한은행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고 특혜채용 의혹이 20년 이상 과거 문제까지 포함하고 있다는 이유로 재검사에 소극적이었다. 하지만 김 전 원장의 공개 지시로 하루만에 입장이 뒤바뀌었다. 이에 대해 해외출장으로 논란에 휩싸인 김 전 원장이 국면 전환용으로 검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7영업일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20년이 넘게 지난 사례를 검증할 수 있느냐는 회의적인 반응도 나왔다.

금감원 조직을 '김기식용'으로 정비하려던 계획도 추진이 어려워졌다. 김 전 원장은 지난 11일 경영혁신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인력과 조직 등 경영시스템 전반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예정대로 TF는 3개월간 운영하지만 김 전 원장의 생각이 추가로 반영되기는 어려워 TF 결과를 어떻게 활용할지는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장과의 소통을 위해 금감원이 만든 각종 분석 및 통계 자료를 시장과 언론, 학계와 공유하라는 김 전 원장의 지시는 가급적 이어가겠다는 게 금감원 내부 방침이다. 하지만 추진력이 떨어질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김 전 원장이 임원회의를 일괄보고 방식에서 현안 질의 및 토론 형태로 바꿨던 것도 "회의 주재자가 변경되는 만큼 회의 형태도 그에 따라 바뀔 것"(금감원 관계자)으로 예상된다.

박상빈 기자 bini@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