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 "김윤옥, 조사불응 의사확실..서면조사에도 답 안해"

서미선 기자,이유지 기자 입력 2018.04.17. 15:58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명품백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배우자 김윤옥 여사(71)가 검찰의 조사를 완강히 거부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17일 김 여사에 대한 직접조사와 관련해 "계속 시도는 하고 있지만 현 단계에서 진전은 없다"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는 확실한 것 같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관련 사건에 상당 부분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김 여사를 상대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사 시도는 계속"..신병처리·기소 여부 고심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 2017.5.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이유지 기자 =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명품백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배우자 김윤옥 여사(71)가 검찰의 조사를 완강히 거부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17일 김 여사에 대한 직접조사와 관련해 "계속 시도는 하고 있지만 현 단계에서 진전은 없다"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는 확실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007년 대선 직후 현금 3억5000만원을, 2011년 현금 2억원을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과정에 김 여사가 관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10만달러)과 지난 17대 대선 과정에서 현금이 들어있는 명품백을 수수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관련 사건에 상당 부분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김 여사를 상대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김 여사는 구속 이후 검찰 조사 보이콧을 선언한 이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조사 일체를 거부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취재진의 이목이 쏠린 서울중앙지검 청사나 논현동 자택이 아닌 제 3의 장소에서 비공개 조사를 추진했지만, 김 여사가 불응하면서 무산된 바 있다.

검찰은 이후 변호인을 통해 혐의소명 등을 위해 조사에 응할 것을 설득해왔지만 김 여사의 조사거부 입장은 완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서면조사도 요청을 드렸지만 답을 안 했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상태에서 김 여사에 대한 강제수사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검찰은 김 여사 조사방식과 더불어 신병처리, 기소 여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아울러 차명주주 몫의 배당금 수억원을 챙겨온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도 재판에 넘겨질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시형씨가 다스지분 4.2%를 소유한 청계재단 감사 김창대씨로부터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김씨 몫 배당금 3억원 가량을 현금으로 전달받은 정황을 파악했다.

또 검찰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 공범인 강석한 변호사에 대해선 인터폴 적색수배 및 미국에 대한 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한 상태이기도 하다.

smith@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