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s

임종석 "정상회담 前 국정원장·안보실장 평양 방문 가능성 열려있어"

홍기삼 기자,양새롬 기자 입력 2018.04.17. 15:41 수정 2018.04.17. 15:44
자동 요약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정상회담 전이라도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국정원장이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열흘을 앞둔 17일 오후 3시30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내일 실무회담에서 상당한 진전을 봐야할 사항"이라며 "통신은 어느 정도 정리돼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 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국민투표법 개정 촉구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4.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양새롬 기자 =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정상회담 전이라도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국정원장이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열흘을 앞둔 17일 오후 3시30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내일 실무회담에서 상당한 진전을 봐야할 사항"이라며 "통신은 어느 정도 정리돼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또 "실무회담이 잘되면 고위급 회담 날짜를 바로 잡을 수 있겠지만, (안되면) 한차례 더 실무회담을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argus@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