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식약처, 잔류농약 검출 인도네시아산 홍차 회수

입력 2018.04.17. 15:09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남 김해의 식품수입판매업체 하나피아가 수입해 유통한 인도네시아산 홍차 '소스로 티 첼룹'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돼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조치한다고 17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 기한이 2019년 8월 22일인 제품 600㎏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하고, 이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처나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남 김해의 식품수입판매업체 하나피아가 수입해 유통한 인도네시아산 홍차 '소스로 티 첼룹'에서 잔류농약이 검출돼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조치한다고 17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 기한이 2019년 8월 22일인 제품 600㎏이다.

이 제품에서는 감자나 오미자 등에 사용하는 저독성 생장조절용 살균제(2,6-DIPN)가 0.21㎎/㎏(기준: 불검출) 검출됐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하고, 이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처나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mi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