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시형, 추적 60분 '마약 연루' 보도 방송금지가처분 신청

입력 2018.04.17. 10:06 수정 2018.04.18. 08:26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다룬 <한국방송> (KBS) '추적 60분'을 방송하지 말아 달라며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18일 방송 예정인 추적 60분 'MB 아들 마약 연루 스캔들 누가 의혹을 키우나' 편에 대한 방송금지가처분을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적 60분 "마약 공범들과 수차례 어울려..거액 유흥비"
이씨 쪽 "소송 진행 중인데 취재 보도..여론재판" 반발

[한겨레]

이명박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서울 서초동 특별검사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김명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다룬 <한국방송>(KBS) ‘추적 60분’을 방송하지 말아 달라며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18일 방송 예정인 추적 60분 ‘MB 아들 마약 연루 스캔들 누가 의혹을 키우나’ 편에 대한 방송금지가처분을 냈다.

추적 60분 제작진은 “이번 추적 60분 취재 과정에서 이 씨가 마약 사건 공범들과 수차례 어울렸다는 제보와 일반인들이 상상하기 힘든 거액의 유흥비를 썼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제이티비시>(JTBC)는 최근 ‘2012년 내곡동 사저 특검이 이시형 씨의 친구를 통해 청와대 경호처 특수활동비가 유흥업소에 입금된 것을 알고 있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추적 60분 포스터. <한국방송> 누리집 갈무리

추적 60분은 지난해 ‘검찰과 권력 2부작,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 편에서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위의 마약 투약 사건에 이 씨가 연루된 정황이 있었지만,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씨 쪽은 허위사실이라며 KBS와 추적60분 제작진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다.

추적 60분 관계자는 “지난해 보도에 이어 후속보도를 이어갈 수 있는 추가 제보가 있었고, 용기를 내준 제보자에게 보답하고 실체적 진실을 강조하기 위해 후속편을 제작했다. 이 전 대통령 재임 시절 권력 남용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아들 이시형 씨에 대한 재수사 촉구를 미룰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낸 이 씨 쪽은 (진행중인) 소송에서 다뤄지는 주요 쟁점에 관해 일방적으로 취재·보도하겠다는 것은 여론 재판을 하겠다는 말이라고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호 기자 p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