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병기 "전화했다" 최경환 "받은적 없다".. 얼굴 붉히며 언쟁

입력 2018.04.17. 03:01

16일 오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 사건 재판정에서 고성이 오갔다.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원장과 최 의원이 얼굴을 붉히며 언쟁을 벌인 것이다.

최 의원이 "말씀해 보시라"고 하자 이 전 원장은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수사 당시 최 의원이 검찰 조사 무마를 청탁하는 전화를 했다고 주장했고 최 의원은 "그런 적 없다"고 받아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경환 특활비 재판에 이병기 증인 참석
이병기, 1억 전달혐의 인정하면서도 "뇌물 줄 군번 아냐" 대가성 부인

[동아일보]

“성완종 (리스트 수사) 때 검찰 조사를 안 받게 해달라고 했던 전화가 기억이 납니다.”(이병기 전 국정원장·71·구속 기소)

“그런 적 없습니다.”(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63·구속 기소)

16일 오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 사건 재판정에서 고성이 오갔다.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원장과 최 의원이 얼굴을 붉히며 언쟁을 벌인 것이다.

이 전 원장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열린 최 의원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 전 원장 재직 중 국정원에서 특활비 1억 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를 받고 있는 최 의원의 첫 공판이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시절 1억 원을 전달받은 사실도 없고, 돈을 받았다 해도 예산과는 무관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이 전 원장은 “최 의원에게 대단히 심각한 톤이 아닌 가볍게 ‘예산 좀 잘 도와줘라. 인건비도 올랐는데 MB(이명박) 정부 때부터 예산이 동결됐으니 협조해 줬으면 좋겠다’는 식으로 전화했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이어 “이후 국정원 예산안 처리가 잘돼 가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격려를 좀 하면 어떨까’ 해서 (국정원) 기조실장과 상의 끝에 나온 게 1억 원”이라고 털어놨다.

이에 최 의원은 “이 전 원장은 ‘우리 예산 잘 부탁한다’고 전화를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이 전 원장은 발끈했다. “제가 그렇게 어리석은 놈은 아니다”며 “최 의원은 제가 딱 두 번 전화했다고 하는데, 전화한 걸로 기억하는 게 몇 가지 있다”고 했다.

최 의원이 “말씀해 보시라”고 하자 이 전 원장은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수사 당시 최 의원이 검찰 조사 무마를 청탁하는 전화를 했다고 주장했고 최 의원은 “그런 적 없다”고 받아친 것이다.

이 전 원장은 최 의원에게 특활비 1억 원을 보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최 의원에게 뇌물을 줄 군번이 아니다”라며 대가성은 부인했다. 또 “국회 예결위도 있을 것이고 기획재정부 같은 곳에서 식사라도 할 수 있으니 격려도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했는데 그게 내가 잘못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원장은 “그래서 최 의원에게 인간적으로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김윤수 기자 y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