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브라질 SUV 시장 급성장..독일·프랑스·인도와 비슷한 수준

입력 2018.04.17. 00:36 수정 2018.04.17. 00:41

브라질에서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브라질자동차딜러협회(Fenabrave)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승용차·경차 판매에서 SUV 비중은 20.8%를 기록했다.

브라질자동차딜러협회 자료를 기준으로 올해 1분기 판매량은 콤파스 1만2천978대, HR-V 1만2천832대, 킥스 1만2천320대, 크레타 9천615대, 레니게이드 8천965대로 파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UV 판매 비중 20% 돌파..세단형 판매량 첫 추월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브라질자동차딜러협회(Fenabrave)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승용차·경차 판매에서 SUV 비중은 20.8%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SUV 판매량은 지난해 1분기 대비 34.4% 늘어난 10만9천800대로 집계됐다.

세단형 승용차 판매량은 10만9천300대였다. 판매량에서 SUV가 세단형을 앞선 것은 처음이다.

승용차·경차 판매에서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3년 2%에서 2015년 10%대를 돌파했으며 지난해엔 19%로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브라질도 미국·중국 등과 마찬가지로 SUV 판매 증가라는 글로벌 추세를 따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중국과 캐나다는 승용차·경차 판매에서 SUV 비중이 40%에 달한다. 브라질의 SUV 판매 비중은 독일·프랑스·인도와 비슷한 수준이다.

현대차의 해외전략형 소형 SUV 크레타 [브라질 뉴스포털 G1]

브라질에서 인기 있는 SUV 모델은 지프의 콤파스, 혼다의 HR-V, 닛산의 킥스, 현대자동차의 크레타, 지프의 레니게이드 등이다.

브라질자동차딜러협회 자료를 기준으로 올해 1분기 판매량은 콤파스 1만2천978대, HR-V 1만2천832대, 킥스 1만2천320대, 크레타 9천615대, 레니게이드 8천965대로 파악됐다.

한편, 사상 최악의 경제침체 속에 어려움을 겼던 브라질 자동차산업은 올해 들어 견고한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1분기 생산량은 14.6% 늘어난 69만9천700대를 기록해 2014년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최근 10년간의 1분기 평균 생산량 71만8천대에 근접한 것이다.

올해 1분기 판매량은 54만5천500대로 지난해 1분기보다 15.6% 늘었고, 수출은 18만200대로 3.3% 증가했다.

생산량 증가는 고용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브라질 자동차산업연맹(Anfavea)에 가입된 업체의 노동자는 3월 말 현재 13만1천200명으로 지난해 3월과 비교하면 3.4% 늘었다.

올해 연간 자동차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13.2% 늘어난 306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판매량은 250만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fidelis21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