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드루킹 인사청탁 청와대 전달했다" 김경수 회견.. "靑 거절하자 협박성 발언"

최승욱 기자 입력 2018.04.16. 23:48 수정 2018.04.17. 08:42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댓글 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48·닉네임 드루킹)씨와의 구체적인 관계를 털어놨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가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A변호사의 이력서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고, 김씨의 댓글 공작 아지트로 알려진 느릅나무 출판사를 두 차례 직접 방문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김씨의 요구와 협박이 도를 넘었다고 판단해 지난 2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일련의 상황을 전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金 "일방적 메시지" 해명과 달라 느릅나무 출판사 방문도 인정.. 金의원·靑, 은폐 의혹까지 일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의원은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닉네임 드루킹)와의 관계 등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윤성호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댓글 조작 의혹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48·닉네임 드루킹)씨와의 구체적인 관계를 털어놨다. 이틀 전인 14일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던 사람”이라는 해명과는 다른 내용이다. 사건 직후부터 계속 “모르는 일”이라고 했던 청와대도 지난 2월 김 의원의 신고를 받고 김씨의 부적절한 인사민원 상황을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과 청와대가 ‘드루킹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논란이 불가피해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가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A변호사의 이력서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고, 김씨의 댓글 공작 아지트로 알려진 느릅나무 출판사를 두 차례 직접 방문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대선 직후 김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찾아와 A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다. 김 의원은 “추천 인사의 경력을 보니 대형 로펌에 근무하고, 일본의 유명 대학을 졸업한 전문가라고 판단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다”고 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정무적 경험이나 외교 경력이 없다는 이유로 김씨의 추천을 거절했고, 김 의원은 이러한 사실을 김씨에게 전했다. 하지만 김씨는 A변호사의 오사카 총영사 임명을 거듭 요구하며 협박성 발언을 쏟아냈다. 특히 김씨는 이 과정에서 자신의 지인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보내달라고까지 요구했다.

김 의원은 김씨의 요구와 협박이 도를 넘었다고 판단해 지난 2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일련의 상황을 전달했다. 김 의원의 신고를 받은 백 비서관은 같은 달 청와대 연풍문 2층에서 A변호사를 만나 1시간가량 면담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어떤 과정을 거쳐, 왜 이렇게 문제가 커졌는지 진상 파악을 위해 A변호사를 만난 것”이라며 “면담 후에도 여전히 (오사카 총영사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고, 더 이상 특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 의원이 직접 A변호사를 만나달라고 부탁했느냐’는 질문에는 “청탁 성격이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김 의원은 당초 김씨에 대해 “대선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이 돕고 싶다고 연락했고, 드루킹도 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씨와의 관계가 시작된 것은 20대 국회의원 당선 직후인 2016년 중반이었다. 김 의원은 김씨와 의원회관에서 2∼3차례 만났고, 김씨가 댓글 공작을 벌인 경기 파주시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를 2016년 가을과 대선 경선 직전 등 두 차례 방문했다. 이곳에서는 김씨가 주도하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과도 인사를 나눴다.

김 의원은 김씨와 나눈 SNS 메신저 텔레그램 메시지는 대선 이후 순차적으로 삭제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선거 당시 생성된 수많은 대화방을 놔두면 정상적 의정 활동이 어려워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김씨 등의 활동을 보고받았을 것이라는 야권의 의혹은 일축했다.

야당은 즉각 “뻔뻔하고 오만한 해명”이라고 비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이 정권 최고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철저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김 의원의 기자회견은 드루킹과 밀접한 관계였다는 사실만을 자인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4·5면

강준구 최승욱 신재희 기자 applesu@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