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강릉서 세월호 추모 현수막 훼손 논란

입력 2018.04.16. 23:34

세월호 4주기인 16일 강원도의 한 대학교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현수막이 담배로 훼손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강릉 지역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에는 강릉의 한 대학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행사 현수막에 그려진 노란 리본에 담배로 5군데를 지진 흔적을 포착한 사진이 게시됐다.

현수막은 이날 해당학교 총학생회가 마련한 세월호 참사 4주기에 추모행사를 위해 전날(15일) 내걸린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학교 추모 행사 현수막에 담배로 지진 흔적

(강릉=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세월호 4주기인 16일 강원도의 한 대학교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현수막이 담배로 훼손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강릉 지역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에는 강릉의 한 대학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모 행사 현수막에 그려진 노란 리본에 담배로 5군데를 지진 흔적을 포착한 사진이 게시됐다.

사진과 함께 "이번 세월호 추모행사 현수막에 '담배빵' 내신분, 양심의 가책 느끼라고 전해주세여"라고 적혔다.

이 현수막 사진이 SNS를 통해 확산되면서 학생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현수막은 이날 해당학교 총학생회가 마련한 세월호 참사 4주기에 추모행사를 위해 전날(15일) 내걸린 것이다.

사진은 행사 주최측이 현수막에 훼손된 부분을 임시로 노란색 스티커로 붙여놓은 모습[페이스북 캡처]

총학생회 관계자는 "15일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현수막을 설치한 이후 이날 오전 훼손된 것을 발견해 임시로 구멍이 난 부분에 노란색 스티커로 붙여 놓았다"며 "훼손한 당사자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싶은데 주변에 CCTV나 블랙박스 등을 찾기 어려워 앞으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 사이에는 "진짜 왜 이러고 사시는 걸까", "이건 좀" , "교육시켜주고 싶다" 등 훼손을 비난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ha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