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모른다"→"사실은.." 靑의 뒤늦은 해명, 김경수 감싸기 논란 불러

강준구 기자 입력 2018.04.16. 23:30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그동안 모른다고 일관했던 청와대가 16일 오후 늦게 그 동안 밝히지 않았던 경과를 공개했다.

이에 격분한 김씨가 협박하자 김 의원이 지난 2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신고했고, 백 비서관이 지난달 초 A변호사를 만났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청와대는 당시 민정수석실이 사실관계를 어느 정도 파악했지만 지난 14일 김 의원과 김모씨의 관계가 알려진 뒤에도 "사건을 모른다" "청와대는 관계없다"는 태도로 일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해 그동안 모른다고 일관했던 청와대가 16일 오후 늦게 그 동안 밝히지 않았던 경과를 공개했다.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기자회견을 한 직후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의원을 감싸기 위해 그동안 침묵을 지켰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해 대선이 끝난 뒤 김모(48·닉네임 드루킹)씨의 제안을 받아들여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A변호사를 추천했다. 청와대 인사수석실은 당시 오사카 총영사 임기가 많이 남아 있어 추천 사실만 접수한 뒤 올해 들어 인사 검증에 나섰다. 이어 부적합 결정을 김 의원에게 전달했고, 김 의원은 이를 김씨에게 알렸다. 이에 격분한 김씨가 협박하자 김 의원이 지난 2월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신고했고, 백 비서관이 지난달 초 A변호사를 만났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하지만 백 비서관은 A변호사와의 면담 이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또 협박 당사자인 김씨는 만나지도 않은 뒤 사건을 종결 처리했다. 청와대는 당시 민정수석실이 사실관계를 어느 정도 파악했지만 지난 14일 김 의원과 김모씨의 관계가 알려진 뒤에도 “사건을 모른다” “청와대는 관계없다”는 태도로 일관했다.

청와대는 백 비서관이 후속 조치를 하지 않은 데 대해 “A변호사가 면담에서 ‘일본 지진을 막기 위해 오사카 총영사로 가야 한다’는 등의 황당한 얘기를 해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씨를 만나지 않은 데 대해서는 “김씨 연락처가 없어 우선 연락이 가능했던 A변호사를 만났다”고 했다. 그동안 계속 몰랐다고 답변한 데 대해선 “민정수석실에서는 사건을 알고 있었지만 그 외에는 잘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민정비서관실의 실무자급이 아닌 백 비서관이 직접 나설 필요가 있었느냐는 의문은 여전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 의원이 문 대통령과 가까운 사이인 만큼 대통령의 가족과 측근을 관리하는 민정비서관이 나서서 진상을 파악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