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현민 유리컵 벽에 던져"..경찰, 대한항공 측 진술 확보

손정빈 입력 2018.04.16. 23:15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을 내사 중인 경찰이 문제가 된 회의에서 조 전무가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6일 "당시 회의에 참석한 대한항공 직원을 불러 조사한 결과, 조 전무가 사람이 없는 쪽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물벼락 갑질 논란'을 내사 중인 경찰이 문제가 된 회의에서 조 전무가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16일 "당시 회의에 참석한 대한항공 직원을 불러 조사한 결과, 조 전무가 사람이 없는 쪽을 향해 유리컵을 던졌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련자 중에는 '유리컵을 밀쳤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밀치면서 물이 튄 것'이라고 해명했다. 경찰은 지난 주말 해당 자리에 함께한 대한항공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 광고대행사와의 회의 도중 화를 참지 못하고 업체 직원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사건이 12일 온라인을 통해 확산하자 조 전무는 소셜미디어에 사과 글을 올린 뒤 베트남으로 도피성 휴가를 떠났다. 이후 여론이 악화하자 출국 사흘 만인 15일 입국한 조 전무는 "얼굴에 물을 뿌리지 않았다. 밀쳤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회의에 참석한 업체 직원 8명 중 7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17일 1명을 더 조사한 뒤 정식 수사 전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유리컵이 사람 얼굴을 향했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거로 보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말했다.

jb@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