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영상]눈물바다 된 세월호 4주기 영결·추도식현장 .. "잊지 않을게"

김민우 PD 입력 2018.04.16. 22:46 수정 2018.04.17. 10:58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내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엄수됐다.

또 정부 대표로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사(弔詞)에서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해서 영결식과 추도식을 함께 모시게 됐다"며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김민우 PD =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내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엄수됐다.

영결·추도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정당 대표, 국회의원, 단원고 학생, 전국 각지에서 모인 시민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문재인 대통령은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을 다짐한다"며 "선체 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진실을 끝까지 규명해내겠다"고 밝혔다.

또 정부 대표로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는 조사(弔詞)에서 "처음으로 정부가 주관해서 영결식과 추도식을 함께 모시게 됐다"며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결·추도식은 유가족 추도사와 종교의식, 합창 등으로 희생자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지며 유가족들의 먹먹함을 달래주었다.

안산시는 추모공원 조성계획에 따라 이날 영결·추도식을 끝으로 4년여 만에 합동분향소를 철거(4월말 완료 예정)할 예정이다. 철거 후에는 주차장으로 원상 복구하고, 화랑유원지에 추모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영정 및 위패를 품에 안고 돌아가고 있다. 2018.4.16/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yunprojec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