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최흥식 이어.. 연이은 '최단명 원장' 금감원도 시장도 '쇼크'

나성원 우성규 기자 입력 2018.04.16. 22:31 수정 2018.04.16. 23:39

지난달 30일 임명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로 금감원 내부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원장 두 명이 잇달아 최단명 기록을 세우고 사퇴하게 되면서 금감원 조직의 상처는 어느 때보다 깊어졌다.

김 원장은 1994년 참여연대 창립자 중 한 명이다.

청와대가 김 원장을 금감원장에 임명했던 것도 금융개혁에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로 풀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융개혁 동력 잃을 위기

지난달 30일 임명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로 금감원 내부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원장 두 명이 잇달아 최단명 기록을 세우고 사퇴하게 되면서 금감원 조직의 상처는 어느 때보다 깊어졌다. 문재인정부가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로 추진해온 ‘금융개혁’도 동력을 잃을 위기에 놓였다.

김 원장은 16일 오후 8시30분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결정을 존중해 즉각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3시 저축은행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는 등 공식 일정을 소화했다. 저축은행이 대부업체와 다를 바 없는 고금리 대출을 취급한다며 강력 질타했다. 거취 논란이 불거진 상황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오후 늦게 선관위가 김 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후원’과 관련해 위법 판단을 내리면서 저축은행 CEO 간담회는 김 원장의 마지막 공식 일정이 됐다. 한 금감원 간부는 “참담하다는 표현도 부족할 만큼 더 이상 할 말이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1994년 참여연대 창립자 중 한 명이다. 대표적인 금융규제 강경론자로 꼽힌다. 청와대가 김 원장을 금감원장에 임명했던 것도 금융개혁에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로 풀이됐다.

그간 금감원 내부에서는 과거 김 원장의 개혁적 성향에 우려를 보내는 직원들도 있었다. 반면 일각에선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취임 6개월 만에 자리에서 물러난 상황에서 금융권 전반에 강력한 충격을 주길 원하는 시각도 있었다. 최 전 원장은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3연임을 두고 하나금융과 각을 세우다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당시 지인의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과정에 추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옷을 벗었다.

금감원의 한 직원은 “조직이 파도에 휩쓸리는 상황에서 강력한 원장이 지휘해주길 바랐던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의 사의 표명으로 문재인정부 금융개혁 과제도 당분간 표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금융권에는 삼성증권 주식배당 사고, 은행권 가산금리 조정, 제2금융권 중금리 인하 및 대형 투자은행(IB) 추가 인가 문제까지 난제가 산적한 상황이다.

나성원 우성규 기자 naa@kmib.co.kr

사진=윤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