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달동안 수장 2명 낙마..권위·신뢰 추락에 흔들리는 금감원

정해용 기자 입력 2018.04.16. 22:01 수정 2018.04.17. 06:23

'경제 검찰'이라고 불리는 금융감독원이 흔들리고 있다.

한달여만에 두명의 원장이 불명예 퇴진하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두명의 원장이 한달여 만에 잇따라 불명예 퇴진한 금감원은 도덕적 상처와 함께 위상도 크게 흔들리게 됐다.

최흥식 전 원장이 인력 80%를 이동하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한 직후 전격 사퇴한데 이어 김 원장도 14일만에 불명예 퇴진하면서 금감원 업무는 사실상 마비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제 검찰’이라고 불리는 금융감독원이 흔들리고 있다. 한달여만에 두명의 원장이 불명예 퇴진하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최흥식 전 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친구 아들의 채용비리 의혹에 연루되면서 지난달 12일 사임한데 이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출장, 고액 강연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던 김기식 원장도 16일 결국 사임했다.

연합뉴스

두명의 원장이 한달여 만에 잇따라 불명예 퇴진한 금감원은 도덕적 상처와 함께 위상도 크게 흔들리게 됐다. 금융개혁의 주체인 금감원이 갖춰야할 가장 큰 자격 요건은 도덕성과 투명성이다. 대표적 규제산업에 속한 금융기관을 감독하는 금감원은 말과 행동이 일치해야 영(令)이 설 수 있는 곳이다.

그러나 금감원 내부 채용비리에 이어 두원장도 도덕적 흠결로 중도 퇴진함에 따라 금감원의 신뢰와 권위는 바닥으로 추락했고 금융개혁의 동력도 잃게 됐다. 금융권에서는 금감원장의 공백이 길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차기 금감원장에 대한 검증작업이 더욱 엄격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남북정상회담과 지방선거도 금감원장 선임이 지연될 수 있는 변수로 거론된다.

금감원은 은행권 채용비리를 비롯해 삼성증권 배당오류 사태, 한국GM 사태 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 하지만 금감원장 공백이 장기화할 경우 현안 처리는 차질을 빚게 된다.

금감원 조직 자체가 흔들리는 것도 문제다. 최흥식 전 원장이 인력 80%를 이동하는 대규모 인사를 단행한 직후 전격 사퇴한데 이어 김 원장도 14일만에 불명예 퇴진하면서 금감원 업무는 사실상 마비된 상태다. 또다시 인사가 이뤄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금감원 내부는 뒤숭숭하기만 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조직이 말 그대로 초토화됐다”며 “직원 사기는 바닥이며 조직의 존립마저 위태로워질 우려가 있다”고 토로했다.

피감기관인 금융회사들도 불안해하기는 마찬가지다. 금융회사 관계자는 “최흥식 전 원장도 그렇고 김 원장도 결국 개혁을 하겠다고 온 사람들인데 이렇게 줄줄이 사임하게 되면서 금융사들도 상당히 혼란스러운 상태”라며 “금융당국의 수장이 결정되면 그의 정책과 방향성을 보고 금융사들이 맞추는 것인데 지금은 도저히 어떻게 맞춰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