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남자교도소서 재소자 소요 사태.. 7명 사망·17명 부상

입력 2018.04.16. 21:25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州)의 한 남자 전용 교도소에서 재소자 간 소요 사태가 일어나 7명이 숨지고 17명이 크게 다쳤다고 AP,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일요일인 전날 오후 7시 15분께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비숍빌에 있는 리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심하게 폭력을 휘두르며 싸움을 벌여 이런 결과를 빚은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州)의 한 남자 전용 교도소에서 재소자 간 소요 사태가 일어나 7명이 숨지고 17명이 크게 다쳤다고 AP,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일요일인 전날 오후 7시 15분께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비숍빌에 있는 리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심하게 폭력을 휘두르며 싸움을 벌여 이런 결과를 빚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 소요는 주 경찰들이 투입된 후 이튿날 이날 오전 3시께에야 수습됐다.

교도관들의 피해는 없다고 교도소 측은 밝혔다.

리 교도소는 평소 경비가 매우 삼엄한 곳으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가장 죄질이 좋지 않고 형기가 긴 남성 범죄자 약 1천500명이 수감돼 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리 교도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noma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