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 사우스캐롤라이나 감옥에서 수감자간 싸움으로 7명 사망

김재영 입력 2018.04.16. 21:25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최고보안급 형무소에서 수감자들 사이에 싸움이 벌어져 7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다쳤다.

주 사법집행국이 16일 새벽3시(현지시간) 비숍빌 소재 리 형무소 난동을 제압한 뒤 감옥 당국이 상황을 발표했다.

싸움은 전날 오후 7시15분에 시작됐으며 간수 등 형무소 관계자들은 다치지 않았다.

리 형무소는 1500명을 수용하고 있으며 상당수가 주 내에서 가장 폭력적인 죄질의 수인이나 장기 복역수들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 형무소의 2016년 2월 모습 AP

【콜롬비아(미국)=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최고보안급 형무소에서 수감자들 사이에 싸움이 벌어져 7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다쳤다.

주 사법집행국이 16일 새벽3시(현지시간) 비숍빌 소재 리 형무소 난동을 제압한 뒤 감옥 당국이 상황을 발표했다. 싸움은 전날 오후 7시15분에 시작됐으며 간수 등 형무소 관계자들은 다치지 않았다.

감옥 내 3동에서 수인 대 수인 간 언쟁과 격투가 있었다.

리 형무소는 1500명을 수용하고 있으며 상당수가 주 내에서 가장 폭력적인 죄질의 수인이나 장기 복역수들이다.

kj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