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금감원 유광열 직무대행 예상..金 2주천하 종료

박상빈 기자 입력 2018.04.16. 21:17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2주 만에 사퇴했다.

국회의원 시절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일부 위법 판단을 내린 뒤다.

김 원장은 지난달 30일 임명 기준으론 17일만에, 지난 2일 취임 기준으론 2주만에 사퇴하게 됐다.

앞서 전임 최흥식 전 원장이 채용비리 의혹으로 지난해 9월11일 취임 후 6개월만인 지난달 13일 사임한 뒤 이어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관위 셀프후원 위법 판단하자 김기식 원장 사의..수석부원장 체제예상 文대통령 사표 수리예정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2주 만에 사퇴했다. 국회의원 시절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일부 위법 판단을 내린 뒤다.

김 원장은 16일 금감원 공보실이 보낸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를 통해 "본인은 선관위 결정을 존중해 즉각 임명권자(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는 후원금 문제에 대한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김 원장은 지난달 30일 임명 기준으론 17일만에, 지난 2일 취임 기준으론 2주만에 사퇴하게 됐다. 앞서 전임 최흥식 전 원장이 채용비리 의혹으로 지난해 9월11일 취임 후 6개월만인 지난달 13일 사임한 뒤 이어서다. 김 원장은 최 전 원장의 최단명 금감원장 기록을 갈아치웠다.

김 원장 사퇴에 따라 새 원장이 선임될 때까지는 최 전 원장 사퇴 때처럼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원장 직무 대행으로 금감원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연이은 원장 낙마로 검증이 강화돼 새 금감원장을 선임하는 데는 수개월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박상빈 기자 bini@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