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홍종학도 김기식처럼 더미래에 '후원금 땡처리'

김미영 입력 2018.04.16. 21:07 수정 2018.04.16. 21:26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이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19대 국회의원 막바지에 남은 정치후원금 전부를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땡처리'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 장관은 이 가운데서 월회비로 20만원씩 더좋은미래에 냈다.

김 원장이 의원 임기 막판에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한 일이 위법하다는 판단으로, 김 원장은 선관위 발표 뒤 사의를 표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좋은미래에 월회비 20만원씩
막판엔 후원금 422만1830원 십원 단위까지 기부
'종전 범위' 넘는데.. 공직선거법 위반 적용?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이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19대 국회의원 막바지에 남은 정치후원금 전부를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땡처리’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가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입수한 홍 장관의 19대 의원 시절 정치자금 수입‘지출 보고서를 보면, 홍 장관은 의원 마지막해인 2016년 정치후원금으로 6696만원을 모아 지출했다. 이 중 5218만원은 전해에서 이월된 후원금이다.

홍 장관은 이 가운데서 월회비로 20만원씩 더좋은미래에 냈다. 임기 만료를 앞둔 5월엔 20일 에 통상적으로 내던 회비 20만원을 낸 뒤, 26일엔 남은 후원금 잔액 422만1830원을 모두 더좋은미래에 후원, 후원금 잔액을 ‘0원’으로 만들었다.

이는 중앙선관위에서 김 원장에 ‘공직선거법 위법’ 결정을 내린 ‘셀프 후원’과 유사한 경우에 해당한다. 선관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청와대가 앞서 김 원장 논란 관련해 보낸 질의사항을 논의했다. 선관위는 이 가운데 김 원장의 의원 임기 말 후원금 기부에 대해 “종전 범위를 벗어나 위법한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을 냈다. 김 원장이 의원 임기 막판에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한 일이 위법하다는 판단으로, 김 원장은 선관위 발표 뒤 사의를 표명했다.

한편 홍 장관은 김 원장과 마찬가지로 더좋은미래에서 중추적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더좋은미래의 싱크탱크인 더미래연구소를 설립할 때부터 함께한 창립멤버로 더미래연구소 강사진에 이름을 올렸다.

김미영 (bomnal@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