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바다와 강이 만나는 '하구'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물고기는?

배문규 기자 입력 2018.04.16. 12:00 수정 2018.04.16. 17: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바다와 강이 만나는 하구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물고기는 무엇일까. 봄을 알리는 숭어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2008년부터 2016년까지 전국 하구 325곳에서 가장 많이 모습을 드러낸 물고기 80종을 정리한 ‘강과 바다의 소통, 물고기가 전하는 하구 이야기’ 도감을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2008년부터 전국 325곳 하구를 대상으로 ‘하구 수생태계 현황 조사 및 건강성 평가’를 하고 있다.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강어귀에는 생물다양성이 풍부하다.

숭어는 325곳의 중 229곳에서 출현했다. 회유성 어종인 숭어는 강 하구나 연안의 표층에서 집단으로 헤엄치며, 치어들은 강 하구나 하류에서 자란 뒤 바다로 간다. 2위는 환경변화에 잘 적응하고 전국 곳곳에 사는 붕어다. 213곳에 모습을 보였다. 3위는 158곳에서 관찰된 민물검정망둑이다. 이 물고기는 암컷이 산란한 알을 수컷이 부화할 때까지 보호하는 특징이 있다.

도감은 조사 기간 동안 출현한 물고기 184종 가운데 1~80위를 골라 분포지, 특징 등을 담았다. 80종 안에는 꺽지, 얼룩동사리 등 한국고유종 13종이 포함됐다. 이중 참갈겨니, 각시붕어 같은 잉어과 물고기가 7종을 차지했다. 생태계 교란종인 배스와 블루길은 32위와 37위였다. 멸종위기 야생동물로는 가시고기가 유일하게 44위에 올랐다. 가시고기는 민물에만 살면서 물속의 곤충이나 작은 무척추동물을 먹는다.

도감을 보면 비슷한 종들 간의 구분법도 알 수 있다. 숭어와 가숭어는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숭어는 가슴지느러미에 푸른반점이 있지만, 가숭어는 없다. 숭어는 기름눈까풀이 있고 가숭어는 없다. 붕어는 입수염이 없지만, 잉어는 수염이 있다. 붕어는 옆구리의 측선 비늘이 29~31개인데 잉어는 33~38개로 더 많다.

도감은 4월17일부터 환경부 홈페이지(www.me.go.kr)에서 PDF 형태로 볼 수 있다. 이재관 국립환경과학원 물환경연구부장은 “강이나 호수 바닥에 사는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수변 식생을 담은 도감들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문규 기자 sobbell@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