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현장 공무원 80명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

입력 2018.04.16. 09:2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마음을 헤아려온 현장공무원 80명이 대한민국 공무원상을 받았습니다.

국민이 직접 추천해 수상한만큼 의미가 큽니다.

곽동화 기자입니다.

취약계층이 주로 사는 서울 용산구의 동자동 쪽방촌.

이곳이 쪽방 문패 달기, 지역축제 등 주민 행사가 열리면서 활기를 띄고 있습니다.

쪽방촌 주민들은 이 변화가 김종복 주무관 덕분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황귀종 / 동자동 주민

“어제도 전화 받았어요. 건강 어떠시냐고.”

녹취> 이기영 / 동자동 주민

“그렇잖아요. 쪽방에서 사는게. 도움도 많이 받고 하여튼 고맙습니다, 팀장님.”

장애인고용공단과 연계해 장애인 직무교육을 위해 힘쓴 울산광역시 공무원 차문석 씨.

320명의 장애인 일자리를 마련하는 등 장애 유형별 맞춤형 일자리 발굴에 앞장섰습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김종복 씨와 차문석 씨는 '대한민국 공무원상'을 수상했습니다.

녹취> 차문석 / 울산 남구 주무관

“이런 공무원도 있었구나, 우리가 어려울 때 자기일 같이 도와주는 공무원이 있었구나 이런 말을 듣고 싶습니다.”

녹취> 김종복 / 서울시 용산구 행복드림담당관

“공무원 하면 국민을 직접적으로 상대하고 섬기는 직업이기 때문에 어찌보면 마음과 마음을 전해주는 거거든요.”

올해 '대한민국 공무원상'은 읍면동 주민센터와 온라인 접수를 통해 국민이 직접 현장공무원 202명을 후보로 선정했고, 이 가운데 80명이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수상자 80명에게 직접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여러분은 언제나 현장에서 국민 곁을 지켰습니다. 수상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지금도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자기 역할을 다 하는 공직자 모두에게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자는 특별승진이나 승급, 성과급 최고등급, 승진 가점 등 1개 이상의 인사상 특전을 받게 됩니다.

정부는 앞으로도 현장 공무원을 적극 발굴하고 포상한다는 계획입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