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송도를 세계적 바이오 허브로"..인천경제청, 11공구 99만㎡ 바이오산업 확대

박혜숙 입력 2018.04.11. 15:49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국제도시를 세계 최고 바이오 허브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인천경제청은 10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송도 바이오허브 확대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인천경제청은 송도를 글로벌 진출기업?인력의 성장을 지원하는 세계 최고의 바이오 허브로 조성한다는 목표 하에 기존 바이오의약 및 의료기기 분야 역량을 강화하고, 중소규모 바이오기업을 위한 지원시설 조성 등 산업지원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도국제도시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국제도시를 세계 최고 바이오 허브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인천경제청은 10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송도 바이오허브 확대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국내외 바이오기업들이 입주한 기존의 송도 4·5·7공구와 연계해 현재 조성중인 송도 11공구 중 99만㎡에도 바이오산업을 유치한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인천경제청은 송도를 글로벌 진출기업?인력의 성장을 지원하는 세계 최고의 바이오 허브로 조성한다는 목표 하에 기존 바이오의약 및 의료기기 분야 역량을 강화하고, 중소규모 바이오기업을 위한 지원시설 조성 등 산업지원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차세대 바이오텍 육성을 위해 다양한 연구 및 지원기관을 유치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인천경제청은 이날 연세대, 인천대, 겐트대 글로벌캠퍼스,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한국바이오협회, 가천대 길병원, 유타-인하 DDS 및 신의료기술개발 공동연구소 등 8개 기관과 성공적인 바이오 허브 조성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앞서 지난달 인천경제청과 연세대는 '세브란스병원 건립 및 사이언스파크(YSP) 조성계획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500병상 이상 규모의 세브란스병원은 송도 7공구에 있는 기존의 국제캠퍼스 부지에 들어선다. 이르면 내년에 착공, 2023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세계적 수준의 첨단 산학연 클러스터 사이언스파크는 송도 11공구에 조성된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송도를 샌프란시스코, 싱가포르 등 해외 바이오 클러스터를 능가하는 세계 최고 바이오 허브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