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리아 동구타 반군 최후보루 두마서도 주민 대규모 탈출"

입력 2018.03.25. 18:21

시리아 정부군이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동구타 지역 완전 탈환을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반군의 최후 보루였던 동구타 도시 두마에서도 주민 탈출이 시작됐다고 타스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이 지난달 18일부터 동구타를 무차별로 공격하면서 반군 최후 보루 가운데 하나였던 이 지역 탈환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군 동구타 완전 탈환 임박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시리아 정부군이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동구타 지역 완전 탈환을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반군의 최후 보루였던 동구타 도시 두마에서도 주민 탈출이 시작됐다고 타스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동구타 주민 약 1천700명이 전날부터 이 곳을 벗어났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문을 통해 "(러시아군이 시리아에서 운영하는) 분쟁당사자화해센터의 지원으로 안전통로를 이용한 두마 주민의 탈출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난 하루 동안 1천717명이 도시를 떠났다"고 전했다.

동구타 대부분 지역의 반군 대원과 주민이 최근 탈출하고 있지만 주요 반군 조직 '자이시 알이슬람'이 통제하는 두마는 지금까지 탈출이 드물었다.

앞서 다른 반군 조직 '아흐라르 알샴'이 통제하던 하라스타, 반군 조직 '파일라끄 알라흐만'이 주둔했던 자말카, 아르빈, 조르바, 아인 타르마 등에선 이미 반군과 주민이 모두 떠났거나 대규모로 떠나는 중이다.

두마를 근거지로 한 자이시 알이슬람도 러시아의 중재로 주둔지 두마에서 퇴각하려고 시리아 정부군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흐라르 알샴, 파일라끄 알라흐만, 자이시 알이슬람은 동구타 지역을 통제했던 3대 반군 조직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군과 시리아 정부군이 지난달 27일부터 동구타에서 매일 5시간씩 인도적 휴전을 시행한 이후 지금까지 10만7천700여 명이 안전통로를 이용해 해당 지역을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시리아 북서부 반군 도시 이들리브로 이동했다.

동구타 지역 전체 거주민은 약 40만 명으로 추산된다.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동쪽과 인접한 동구타를 장악해온 반군들은 다마스쿠스를 향해 로켓 공격 등을 가하면서 정부군을 위협해왔다.

이에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이 지난달 18일부터 동구타를 무차별로 공격하면서 반군 최후 보루 가운데 하나였던 이 지역 탈환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 1천600명 이상이 숨지고 수천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고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밝혔다.

시리아 정부군은 현재 동구타 지역 약 90%를 장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리아 동구타 지역에서 주민과 반군들을 태우고 떠나는 버스 행렬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