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위기의 중년부부..10쌍 중 3쌍 '중년 이혼'

신지영 입력 2018.03.21. 20:34 수정 2018.03.21. 21:1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번에는 이혼 이야기입니다.

40대 이혼율이 상당히 높다는 게 통계로 확인됐습니다.

결혼한 지 20년 정도 지난 부부들이 자녀들 어느 정도 키워놓고 각자의 길을 간다는 얘긴데요.

신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마흔네 살 김 모 씨는 지난해 결혼 20년 만에 남편과 법적으로 남남이 되었습니다.

평소 가부장적인데다 가정에는 소홀한 채 밖으로 돌며 자기 생활만을 고집한 남편, 그래도 자식 생각에 좀 더 참아보려 했지만 외도 사실까지 드러나자 더는 견딜 수 없었습니다.

김씨처럼 결혼한 지 20년 이상 지나 이혼을 선택한 부부는 해마다 늘어, 지난해엔 전체 이혼 부부 10쌍 중 3쌍꼴로 비중이 가장 높았습니다.

신혼부부의 이혼이 가장 많았던 20년 전과는 정반대인 겁니다.

[이지연/통계청 인구동향과장] "우리가 지금 31%면 OECD 평균보다도 상당히 높은 편이고요."

남성은 40대 후반에서, 여성은 40대 초반에서 이혼율이 가장 높게 집계되는 등 '중년 이혼'이 일반적인 현상이 된 겁니다.

[김미영/서울가정문제상담소장] "100세 시대를 살면서 안 맞는 배우자와 더 불행하게 사는 것보다는 새 배우자를 만나서 제2의 결혼생활을 꿈꾸는, '결혼 이모작'을 꿈꾸는 그런 커플들이 (이혼을 하기도 하고요.)"

이혼 사유로는 성격차이가 45.2%로 가장 크고 경제문제가 2위, 고부 갈등이나 장서 갈등 같은 가족 간 불화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혼한 부부 중 절반 이상은 미성년 자녀가 없는 경우로 자녀 양육이라는 공동의 책임이 어느 정도 끝난 뒤 그동안 쌓인 갈등을 극복하지 못하고 관계를 정리하는 부부가 많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마상미/변호사] "실제로 상담을 하러 오실 때 자녀와 함께 오시는 분들도 있고요. 자녀들이 지지를 해주어서 거기 용기를 내서 오시는 분들도 많이 있습니다."

또 여성의 재산분할비율이 20년 전에 비해 확연히 높아진 것도 중년 부부의 이혼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입니다.

MBC뉴스 신지영입니다.

신지영 기자 (shinji@imb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