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대 3명 숨진 사고..에어백 없이 택시 시속 156km 운전

이통원 입력 2018.03.20. 13:08

대구 시내 한 도로에서 에어백이 없는 택시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아 3명이 숨진 사고는 운전자가 과속운전을 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택시는 지난해 12월 A씨가 택시 운전기사를 시작하며 회사에서 받은 쏘나타 차량으로 에어백은 장착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 장소는 제한속도 70㎞이며 택시는 과속을 했다"며 "진로 변경한 오토바이 운전자의 과실 여부에 대한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뉴시스】이통원 기자 = 지난 1일 오전 5시8분께 범어동 수성구청 앞 도로에서 경산시 방향으로 달리던 택시가 중앙분리대 화단을 들이 받아 20대 3명이 숨졌다. 2018.03.20. (사진=수성경찰서 제공)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이통원 기자 =대구 시내 한 도로에서 에어백이 없는 택시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아 3명이 숨진 사고는 운전자가 과속운전을 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뉴시스 3월1일자 보도>

20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5시8분께 범어동 수성구청 앞 도로에서 경산시 방향으로 달리던 택시가 중앙분리대 화단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운전자 A(29)씨와 승객 B(25여), C(24여)씨가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택시는 지난해 12월 A씨가 택시 운전기사를 시작하며 회사에서 받은 쏘나타 차량으로 에어백은 장착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교통안전공단에서 사고 택시의 운행 기록장치 분석한 결과 사고 택시는 최고 시속 156㎞를 기록했다.

당시 택시는 100m 앞에서 달리던 오토바이를 피해 차선을 변경,이후 오토바이가 같은 차선으로 진로를 변경하자 이를 피하던 중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경찰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 장소는 제한속도 70㎞이며 택시는 과속을 했다"며 "진로 변경한 오토바이 운전자의 과실 여부에 대한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tong@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