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발달장애인 지원예산 태부족..국가수준 계획 수립하라"

입력 2018.03.20. 11:00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2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발달장애인의 삶 국가책임제 촉구 대정부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 수준의 발달장애인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예산을 편성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발달장애인법(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지 3년이 다 되어가지만, 정부가 관련 예산을 제대로 편성하지 않아 사실상 이 법을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발달장애인 일자리 지원예산 확보 촉구 전국장애인부모연대가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발달장애인 낮 시간 활동과 일자리 지원 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전국장애인부모연대는 20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발달장애인의 삶 국가책임제 촉구 대정부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 수준의 발달장애인 지원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예산을 편성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발달장애인법(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지 3년이 다 되어가지만, 정부가 관련 예산을 제대로 편성하지 않아 사실상 이 법을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발달장애인법을 이행하려면 매년 최소 427억∼815억 원이 필요하다고 추산되는데 정부는 발달장애인 지원에 올해 85억 원의 예산만 반영했다"며 "이는 박근혜 정부 때의 연 90억 원보다도 더 삭감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발달장애인법에 따라 중증장애인 직업훈련시설, 행동발달증진센터, 위기발달장애인 쉼터,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센터, 발달장애인 여가·문화·체육시설 등을 새로 설치·운영하고 발달장애인 주간활동 지원에 총 910억6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하라고 촉구했다.

jae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