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 CIA 수장에 '관세폭탄 갈등 사임' 게리 콘 검토"

입력 2018.03.20. 06:3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때 신임 중앙정보국(CIA) 국장에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을 검토했었으며, 콘 전 위원장도 이를 수락했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 출신인 콘 전 위원장은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폭탄 조치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다 이달 초 사임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폴리티코 보도 "본인도 수락..트럼프, 막판 가서 마음 바꾼 이유 몰라"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때 신임 중앙정보국(CIA) 국장에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을 검토했었으며, 콘 전 위원장도 이를 수락했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 출신인 콘 전 위원장은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 폭탄 조치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다 이달 초 사임한 바 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일찌감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으로 교체하는 쪽으로 마음을 굳히고 콘 전 위원장에게 CIA 국장직을 비공식적으로 제안했으나 막판에 갑자기 '지나 해스펠 CIA 부국장 카드' 로 선회했다고 3명의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콘 전 위원장의 거취는 그가 두 달 전 NEC를 떠나고 싶다는 뜻을 전달한 이후 논의됐다고 한다.

당시 콘 전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였으나 대통령이 마지막 순간 돌연 마음을 바꾼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실제 콘 전 위원장도 이달 초 '관세 폭탄 갈등'으로 백악관을 떠날 무렵 동료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중책을 맡긴다면 트럼프 행정부에 다시 돌아오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CIA 운영, 그리고 기회가 주어진다면 국무장관직에도 관심이 있다"는 뜻을 은근히 비쳤다는 후문이다.

앞서 콘 전 위원장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후보로도 거론됐으나 지난해 8월 샬러츠빌 유혈사태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을 비판한 이후 사그라든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콘 전 위원장의 사퇴가 확정된 이후인 지난 8일 열린 각료회의에서 콘 전 위원장을 향해 "당신이 돌아올 것 같은 느낌이 있다. 같은 자리(NEC 위원장)에 배치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모르겠지만…"이라며 여운을 남긴 바 있다.

복수의 정부 고위 관계자는 폴리티코에 "트럼프 대통령이 콘 전 위원장과 NEC 위원장직 사퇴 이후의 거취에 대해 논의한 것은 사실이지만 공식 제안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다만 한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은 콘 전 위원장과 계속 견고한 관계를 유지하길 원한다. 콘 전 위원장이 일정한 시점에 행정부에 다시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사임하는 게리 콘 美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EPA/MICHAEL REYNOLDS / POOL

hanks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