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軍 "미사일 2600기 조기확보" 전면전 도발시 北초토화

정충신 기자 입력 2018.03.19. 11:50 수정 2018.03.19. 11:53

국방부가 북한의 전면전 도발 시 초기에 북한 전역을 초토화할 수 있는 지대지, 공대지, 함대지 등 2600기의 탄도미사일을 수년 내 조기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19일 복수의 군 소식통에 따르면 국방부는 대량응징보복(KMPR) 능력을 획기적으로 확충하기 위해 탄두중량 1∼2t의 고폭 미사일을 포함, 대대적인 미사일 전력 확충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량응징보복 전력 확충

‘국방개혁 2.0’ 내달 보고

국방부가 북한의 전면전 도발 시 초기에 북한 전역을 초토화할 수 있는 지대지, 공대지, 함대지 등 2600기의 탄도미사일을 수년 내 조기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국방부는 이 같은 한국군 주도의 공세적 신(新)작전수행 개념이 담긴 국방개혁 2.0을 4월 말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19일 복수의 군 소식통에 따르면 국방부는 대량응징보복(KMPR) 능력을 획기적으로 확충하기 위해 탄두중량 1∼2t의 고폭 미사일을 포함, 대대적인 미사일 전력 확충 방안을 검토 중이다. KMPR 확충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는 한국군으로선 억제력 확보를 위해 북한보다 두세 배 정도 양의 장거리 탄도·순항 미사일 조기 확보가 시급하다는 인식 때문이다. 현재 북한은 핵탄두 탑재 가능 스커드·노동·무수단 미사일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미사일을 포함해 1000∼2000여 기의 탄도미사일을 실전 배치한 상태다. 미사일 전략만도 한국군을 앞선다.

현재 한국군은 지대지 미사일인 현무 2-C(사거리 500㎞), 현무 2-C(800㎞·사진) 외에 지대지·함대지 용인 현무 3-A(500㎞), 현무 3-B(1000㎞), 현무 3-C(1500㎞)와 잠대지 미사일 등을 실전 배치했거나 개발 중이다. 현무 계열 미사일은 500∼700기 정도 개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군 당국은 탄두중량 1∼ 2t의 탄도미사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탄두중량 3∼4t도 검토 대상이지만 기술적으로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이와 함께 전술지대지 탄도미사일(KTSSM)을 개발해 휴전선 인근 북한 장사정포를 타격하기 위한 별도의 화력여단 창설을 검토 중이다.

양욱 한국국방안보포럼 대량파괴무기(WMD) 대응센터장은 “핵이 없는 대량보복은 상호확증파괴 측면에서 문제가 있지만 서울∼평양거리가 200㎞로 종심이 짧은 한반도 전구(戰區)에서 오히려 재래식 무기를 잘 활용할 때 실질적 타격이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이일우 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은 “북한이 평양 지하벙커 방호기술을 강화해 고위력 정밀 타격전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수도권 장사정포 공격과 핵, 미사일 공격을 포함한 전면전 도발 시 KMPR 등 3축 체계를 기반으로 (700여 개) 주요표적을 신속히 제압하고, ‘공세적인 종심기동전투’로 조기에 전환해 ‘최단시간 내 최소희생’으로 전승(戰勝)을 달성하는 신작전수행개념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충신 기자 csjung@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