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화투빚 50만원 때문에.. 이웃 할머니들 살인극

입력 2018.03.19. 03:01

광주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60대 여성이 80대 여성을 살해했다.

살인 용의자는 "50만 원을 빌린 것에서 갈등이 빚어졌다"고 주장했다.

B 씨 역시 기초생활수급비가 유일한 소득이지만 모아놓은 돈으로 화투판에서 10만 원가량을 사람들에게 빌려줬다.

A 씨는 경찰에서 "지난해 4월부터 B 씨에게 화투판에서 빌린 50만 원의 이자를 놓고 다투다 감정이 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0대, 인근 아파트 80대 흉기 살해
빌린 돈 이자 놓고 다투다 범행

[동아일보]

광주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60대 여성이 80대 여성을 살해했다. 살인 용의자는 “50만 원을 빌린 것에서 갈등이 빚어졌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금품을 노린 강도 가능성도 수사하고 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8일 A 씨(67·여)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A 씨는 10일 오후 10시경 광주 북구 영구임대아파트의 B 씨(81·여) 집에서 둔기와 흉기로 B 씨 얼굴을 때리고 목을 찔러 숨지게 한 혐의다. B 씨 시신 5곳도 훼손했다. A 씨는 인근 아파트에 산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B 씨는 각각 25년, 37년 전 이혼해 43m²의 영구임대아파트에서 홀로 살았다. 두 사람은 2013년 동네 사랑방 역할을 하던 주민 집 화투판에서 만나 언니, 동생으로 지냈다.

A 씨는 노인연금 외에 한 달 두세 차례 식당일 말고는 소득이 없어 최근 기초생활수급자 신청을 했다. B 씨 역시 기초생활수급비가 유일한 소득이지만 모아놓은 돈으로 화투판에서 10만 원가량을 사람들에게 빌려줬다.

A 씨는 경찰에서 “지난해 4월부터 B 씨에게 화투판에서 빌린 50만 원의 이자를 놓고 다투다 감정이 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A 씨 집에서는 B 씨의 시계 3점, 금팔찌 및 진주목걸이 각 2점이 나왔다. 경찰은 A 씨가 금품도 챙길 목적으로 살인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A 씨가 범행 직전인 10일 오후 9시 50분경 장갑 낀 손으로 망치가 든 가방을 들고 B 씨 집에 들어가는 것을 확인했다. A 씨는 11일 오전 4시 40분경 B 씨 집에서 나왔다. 모자를 눌러쓰고 왼손에는 붕대를 감았다. 경찰은 A 씨가 B 씨 집에 7시간가량 머문 이유를 파악 중이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