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 350억 모두 '횡령'..검찰 이르면 내일 영장 청구

이지선 입력 2018.03.18. 19:22 수정 2018.03.18. 20:2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검찰이 다스에서 조성된 비자금 350억 원을 전부 이명박 전 대통령의 '횡령'으로 보고 법적 책임을 묻는다는 방침을 확정했습니다.

이르면 내일 이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으로 보입니다.

첫 소식, 이지선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다스 경영진이 분식회계를 통해 매년 수억 원에서 수십억 원씩 조성한 비자금의 규모는 약 350억 원.

대부분 원가를 부풀리거나 이익금을 줄이는 등의 방식으로 만든 자금입니다.

[채동영/전 다스 경리팀장] "다스는 재고 조정을 했었어요. 매년 적게는 10억에서 많게는 30억 40억까지. 당기순이익을 그만큼 줄였다고 보시면 돼요."

검찰은 이 비자금이 전부 이 전 대통령의 지시에 의해 조성된 것으로 판단하고, 이 전 대통령에게 350억 원에 대한 횡령죄를 적용한다는 방침을 확정했습니다.

검찰은 또 지난 2012년 내곡동 특검 당시 이시형 씨가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자금 6억 원을 이상은 회장에게 빌렸다고 진술한 대목은 거짓말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이시형 씨가 특검에서 거짓 진술을 한 건 물론 다스의 실권자로 일하며 각종 이권을 챙기고 자신의 개인회사에 불법 자금을 지원하도록 한 데 대해서도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김윤옥 여사가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 다스 법인카드 약 4억 원에 대해서는 김 여사에게 별도의 혐의를 적용하기보다는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자금 횡령 혐의에 포함시킨다는 방침입니다.

검찰은 이처럼 이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가 중한데다 측근들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어 증거인멸 가능성도 높다며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따라서 검찰은 시간을 끄는 대신 이르면 내일 중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이지선입니다.

이지선기자 (ezsun@m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