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브로드컴 "트럼프 행정명령 따를 것"..퀄컴 '인수포기' 선언

이준기 입력 2018.03.15. 02:15 수정 2018.03.15. 02:19

싱가포르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이 퀄컴 인수를 공식 포기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브로드컴의 인수는 5G 무선기술에 관한 퀄컴의 지배적 지위를 약화해 중국 기업인 화웨이의 시장 지배를 허용할 수 있다"고 결론 낸 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같은 인수금지 행정명령을 권고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싱가포르 본사, 美 이전 계획 계속 추진키로.."소규모 다른 거래 추진 가능성"
사진=AP뉴시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싱가포르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이 퀄컴 인수를 공식 포기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사진) 미국 대통령이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인수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지 이틀 만이다.

브로드컴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이 같은 결과가 실망스럽지만, 퀄컴 인수를 막는 미국의 행정명령을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2일 자국 반도체 기업인 퀄컴에 대한 브로드컴의 인수 제안을 거부하는 내용의 명령을 내리면서 “브로드컴의 인수 제안은 물론, 같은 규모의 어떠한 인수·합병(M&A) 제안에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들어댔지만, 외국 기업이 자국 기업을 쉽게 넘볼 수 없도록, 또 자국 기술이 해외에 유출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브로드컴의 인수는 5G 무선기술에 관한 퀄컴의 지배적 지위를 약화해 중국 기업인 화웨이의 시장 지배를 허용할 수 있다”고 결론 낸 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같은 인수금지 행정명령을 권고한 바 있다.

다만, 퀄컴은 싱가포르 본사를 미국으로 이전하는 계획은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브로드컴이 이번 퀄컴 인수 무산에도 불구하고 미국에서 소규모의 또 다른 거래를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라고 풀이했다.

이준기 (jeke1@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