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청년 일자리 만든다더니..특정인 합격 밀어준 '창조 채용'

구희령 입력 2018.03.14. 21:2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창조경제 혁신센터'가 전국에 들어섰습니다. 청년들의 창업을 돕고,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거였지요. 그런데 이 센터에서 청년들을 울리는 '채용 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정인을 서류 심사도 없이 합격시키거나 내부 직원들끼리 높은 점수를 몰아주는 특혜가 있었단 것입니다.

구희령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 대전· 부산· 울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이 센터들에서도 채용 비리가 벌어졌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 조사 결과 관련 공공기관 및 단체 중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포함해 30곳에서 채용비리 140건이 드러났습니다.

센터의 채용 비리 형태는 다양합니다.

서류 심사도 건너 뛰고 내부 직원들끼리 무조건 높은 점수를 주거나 공고 없이 특채를 한 경우도 있습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도와야 할 공공기관도 채용 비리를 저질렀습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옛 직장 동료를 계약직으로 뽑은 뒤 곧 정규직으로 바꿔줬습니다.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인사부서가 아니라 지인이 면접을 봤습니다.

중소기업 모태펀드를 운영하는 한국벤처투자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중기부는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5곳을 수사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