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왕양, 2천144명 만장일치로 정협 주석에 선출(종합)

입력 2018.03.14. 17:53

왕양(汪洋)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14일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주석으로 선출됐다.

왕양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협 13기 1차 회의 제4차 전체회의에서 정협위원 2천144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위정성(兪正聲) 정협 주석의 후임으로 뽑혔다.

그는 지난해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대표대회(당 대회)에서 신임 상무위원에 오르면서 정협 주석을 맡게 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왕양, 만장일치로 중국 정협 주석에 선출 [봉황TV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왕양(汪洋)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14일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주석으로 선출됐다.

왕양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협 13기 1차 회의 제4차 전체회의에서 정협위원 2천144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위정성(兪正聲) 정협 주석의 후임으로 뽑혔다.

정협은 중국공산당의 정책 결정에 앞서 의견을 수렴하는 최고 정책 자문회의로, 공산당을 비롯한 8개 정당의 대표와 각 단체와 소수 민족 등으로 구성됐다.

그는 지난해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대표대회(당 대회)에서 신임 상무위원에 오르면서 정협 주석을 맡게 될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

안후이(安徽)성 쑤저우(蘇州)시 출신인 왕양은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출신의 퇀파이(團派)로 분류되지만, 시진핑(習近平) 집권 1기에 중요 직책을 맡으며 중용됐다.

또 시 주석 집권 후 첫 해외 순방을 수행했는 가하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도 항상 시 주석의 옆자리에 배석해 눈길을 모았다.

왕양은 지난해 7월 미·중 정상회담 이후 처음 개최된 미·중 경제대화의 중국 대표단 단장을 맡았다.

왕양은 주룽지(朱鎔基) 총리 시절 국가발전계획위원회 부주임,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시절 국무원 부비서장을 맡았고 충칭(重慶)시 서기, 광둥(廣東)성 서기를 거쳤으며 지난해 10월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서 상무위원에 올랐다.

왕양 신임 중국 상무위원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25일 오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기자회견에서 왕양 신임 상무위원이 취재진에 인사를 하고 있다. 2017.10.25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