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트럼프의 대중 관세·투자·비자 압박 검토에 "결연히 반대"

입력 2018.03.14. 17:17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중국을 겨냥한 통상 압박 강화를 목적으로 무기한 관세와 투자 규제, 중국 관광객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중국 정부가 강하게 반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보도에 대해 "중국은 어떠한 일방적인 무역보호주의 행위에 결연히 반대하며 미국이 최종적으로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면 중국은 합법 권익을 결연히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의 일방적 무역보호주의에 반대..중국 합법적 권익 보호할것
올해 무역정책으로 '중국압박' 천명 2018.3.1 [워싱턴 AF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중국을 겨냥한 통상 압박 강화를 목적으로 무기한 관세와 투자 규제, 중국 관광객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중국 정부가 강하게 반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보도에 대해 "중국은 어떠한 일방적인 무역보호주의 행위에 결연히 반대하며 미국이 최종적으로 중국의 이익을 훼손하면 중국은 합법 권익을 결연히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 대변인은 "경제 무역 협력은 제로섬 게임이 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양국 무역 관계의 본질은 호혜 공영이며 40여 년간 양국의 무역 협력은 양국과 양국민, 기업에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왔다"면서 "세계 최대 경제 대국인 중미 간에 무역 관련한 갈등과 마찰이 일어나는 것은 정상적이며 이를 건설적인 방식으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미 양국은 상대방의 중대한 우려를 적절히 해결해야 한다"면서 "경제·무역 협력이 안정적이고 건강한 발전 방향으로 가도록 노력해야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미국 CNB와 로이터통신 등은 현지시간으로 13일 백악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기술·통신 분야를 중심으로 최대 600억달러(약 63조9천억원) 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물리는 등 각종 규제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