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T '누구'와 인간이 주고받는 대화 한달 1억건

맹하경 입력 2018.03.14. 17:04

국내에서 스피커 형태로 가장 먼저 출시된 인공지능(AI) 플랫폼 SK텔레콤 '누구'가 빠르게 대화 데이터를 쌓고 있다.

AI 플랫폼에는 기계학습(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돼 있어 대화량이 쌓일수록 음성을 인식하고 응대하는 기능을 스스로 학습, 기능이 고도화된다.

SK텔레콤은 스피커뿐 아니라 T맵, 키즈폰, 셋톱박스 등 다양한 제품에 누구 플랫폼을 접목시켰다.

확보한 대화 데이터를 SK텔레콤은 호출어 인식 엔진 개선에 활용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10개월간 대화량 10억건

2월 실사용자 363만명 기록

SK텔레콤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 사용자 증가 추이. SK텔레콤 제공

국내에서 스피커 형태로 가장 먼저 출시된 인공지능(AI) 플랫폼 SK텔레콤 ‘누구’가 빠르게 대화 데이터를 쌓고 있다. AI 플랫폼에는 기계학습(머신러닝) 기술이 적용돼 있어 대화량이 쌓일수록 음성을 인식하고 응대하는 기능을 스스로 학습, 기능이 고도화된다.

14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누구 사용자 대화량이 월 1억건을 돌파했다. 최근 10개월간 누적대화량은 10억건에 달한다. 월간 실시간 사용자는 지난 2월 300만명을 넘어서 363만명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은 스피커뿐 아니라 T맵, 키즈폰, 셋톱박스 등 다양한 제품에 누구 플랫폼을 접목시켰다. 월 사용자가 300만명을 넘어섬에 따라 규모에서 경쟁사 대비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정보기술(IT)업계에서는 월간 실시간 사용자가 100만명을 넘어서면 시장 안착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하고 300만명 돌파는 초기 시장에서 주류시장으로 넘어가는 과도기를 거쳐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한 것으로 본다.

확보한 대화 데이터를 SK텔레콤은 호출어 인식 엔진 개선에 활용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음성 오인식을 기존보다 4분의 1 수준으로 줄였고, 호출어 인식률은 97%까지 높였다. SK텔레콤은 적용 제품 확대, 실사용자 증가, 데이터 축적, 서비스 고도화 등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해 올 연말까지 사용자 규모를 500만명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호 SK텔레콤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사용자가 급성장해 앞으로 AI 고도화를 이끌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AI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