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 입장문에 '밑줄 친' 세 문구.. 미처 '못 읽은' 한 문장

박은주 기자 입력 2018.03.14. 15:45

이명박(77) 전 대통령은 14일 A4 용지 한 장에 인쇄된 입장문을 들고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섰다.

느리지도, 너무 빠르지도 않은 속도로 입장문을 읽어내려간 이 전 대통령은 검찰청사 8번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전 9시26분쯤 조사실이 있는 10층에 내렸다.

이 전 대통령은 입장문 중 세 곳에 밑줄을 쳐뒀다.

이 전 대통령이 입장문에 적어 왔지만 읽지 못한 문장도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0억원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해 입장을 발표했다. 이하 뉴시스

이명박(77) 전 대통령은 14일 A4 용지 한 장에 인쇄된 입장문을 들고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섰다. 그는 “참담한 심정”이라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느리지도, 너무 빠르지도 않은 속도로 입장문을 읽어내려간 이 전 대통령은 검찰청사 8번 엘리베이터를 타고 오전 9시26분쯤 조사실이 있는 10층에 내렸다. 예정된 출석시간은 9시30분이었다.

이 전 대통령은 224자, 72초 분량의 입장문을 준비했다. 컴퓨터로 작성한 문서였다. 종이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글씨가 흐릿하게 비친 입장문 뒷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 전 대통령은 입장문 중 세 곳에 밑줄을 쳐뒀다. ‘엄중한’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였다.

이 전 대통령은 이렇게 밑줄 친 부분을 읽을 때 잠시 말을 멈추거나 목소리를 높여 강조했다. 먼저 ‘엄중한’을 읽을 때는 힘주어 말하며 목소리를 좀 더 크게 했다.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라고 한 뒤에는 고개를 살짝 숙였다.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부분에서는 ‘엄중한’과 마찬가지로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대통령이 읽지 않은 부분.

이 전 대통령이 입장문에 적어 왔지만 읽지 못한 문장도 있었다. “이번 일이 모든 정치적 상황을 떠나 공정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합니다”라는 내용이었다. 이 부분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 다음에 적혀 있었다. 이 전 대통령이 실수로 빠뜨린 건지, 일부러 읽지 않은 건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입장문을 낭독하는 내내 종이를 들고 확인했던 것으로 보아 일부러 읽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50분쯤 시작된 검찰 조사에서 “다스의 실소유자는 내가 아니다”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고위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충분히 설명하고 계신다”며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소유 의혹 재산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100억원대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