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택시 웃돈서비스 '뭇매'..사실상 택시비 인상?

이수호 기자 입력 2018.03.14. 15:44

카카오택시가 돈을 더 주면 빨리 배차해주는 '유료호출' 서비스를 이달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히면서 '뭇매'를 맞고 있다.

기존 무료호출 서비스를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시키고 택시요금을 인상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14일 돈을 더 내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서비스를 소개했다.

택시 기사 입장에서 카카오택시 무료호출을 받는 것보다 유료호출이 더 유리할 수밖에 없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료호출 배차에 밀려 무료호출 '무력화' 가능성도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 News1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카카오택시가 돈을 더 주면 빨리 배차해주는 '유료호출' 서비스를 이달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히면서 '뭇매'를 맞고 있다. 기존 무료호출 서비스를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시키고 택시요금을 인상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14일 돈을 더 내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 서비스를 소개했다. 일종의 웃돈을 주면 택시를 바로 탈 수 있다는 얘기다. '우선호출' 요금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현행 콜비(주간 1000원, 심야 2000원)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즉시배차'는 이용자 인근의 빈 택시를 바로 잡아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도 구체적인 요금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이용자 이동거리에 따라 최대 5000원 수준으로 책정될 공산이 높다.

문제는 이 두 서비스가 나오면 무료호출 서비스에 응할 택시기사들이 있을까하는 점이다. 유료호출에 우선 배차되면 무료호출 배차는 더 힘들어질 가능성이 높다. 지금도 택시 이용이 많은 심야에는 카카오택시를 부르기 매우 어렵다. 앞으로 택시 잡기 힘든 시간에 웃돈을 얹지 않으면 택시를 탈 수 없다는 얘기가 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유료서비스 이용료 중 상당수가 택시기사에게 지급된다"고 밝혔다. 택시 기사 입장에서 카카오택시 무료호출을 받는 것보다 유료호출이 더 유리할 수밖에 없다.

카카오택시의 유료서비스는 결국 택시비를 올리는 결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현재 카카오택시 이용자는 약 1800만명에 달한다. 택시 이용자 대부분이 카카오택시를 이용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에 따라 '웃돈'은 결국 택시비 인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일각에선 카카오택시 유료서비스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질 경우, 유료서비스를 '콜비'로 보지 않고 '플랫폼 사용료'로 보고있는 국토교통부가 '유료서비스 불가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도 제기한다. T맵택시도 지난 2015년 비슷한 웃돈 호출 기능을 추가했다가 법제처로부터 부당요금이라는 유권해석을 받아 해당 기능을 삭제한 바 있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카카오의 경영방침은 무료 전략, 무차별한 광고로 시장을 잠식한 후 시장지배적 지위를 할용해 가격을 올리는 대기업의 전형"이라며 "소비자들은 앞으로 더 비싼 택시를 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lsh599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