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홍종학 "일자리안정자금, 119만명 신청..시장 안착 중"

고석용 기자 입력 2018.03.14. 13:30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일자리안정자금 신청자가 어제(13일) 기준 119만명으로 정부 목표치인 236만명의 50.4%를 돌파했다"며 "일자리안정자금 제도가 시장에 안착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공영홈쇼핑 입점을 계기로 성장하는 믹서기 '홈밀맷돌'의 제조·판매기업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일자리안정자금 신청을 독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2일 기준, 일자리안정자금 신청률 50.4% 달성"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뉴스1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일자리안정자금 신청자가 어제(13일) 기준 119만명으로 정부 목표치인 236만명의 50.4%를 돌파했다"며 "일자리안정자금 제도가 시장에 안착해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이날 공영홈쇼핑 입점을 계기로 성장하는 믹서기 '홈밀맷돌'의 제조·판매기업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일자리안정자금 신청을 독려했다. 이 자리에서 홍 장관은 직원들의 일자리안정자금 신청서를 직접 받기도 했다.

이날 홍 장관의 일자리안정자금 홍보 현장 방문은 지방청·유관기관·협단체가 매주 수요일을 '일자리안정자금 홍보의 날'로 지정된 데 따른 행보다. 홍 장관은 취임 후 현장 행보 38회 중 25번의 자리에서 일자리안정자금 신청을 독려했다.

홍 장관은 "지금은 중소기업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장기적으로 가계소득 증대와 내수시장 확대로 서민경제에 돈이 돌아 결국 중소기업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가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날 홍 장관이 방문한 업체는 칼날 대신 전통 맷돌 시스템을 이용한 믹서기 '홈밀맷돌'을 제조·판매하는 업체다. 제조업체와 판매업체를 분리해 두 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협업모델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공영홈쇼핑 진출을 통해 지난해 매출 75억원을 달성했다. 직원도 2015년 17명에서 2017년 30명으로 늘었다.

홍 장관은 "홈밀맷돌처럼 우수한 혁신제품이 공영홈쇼핑을 통해 시장에 안착하도록 공공성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석용 기자 gohsyng@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