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 핵항모 칼빈슨, 남중국해에서 日해상자위대와 공동훈련

유세진 입력 2018.03.14. 13:30

일본 해상자위대와의 상호 운용성을 강화하고 있는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지난 11일부터 남중국해에서 해상자위대와 공동훈련을 시작했다고 미 해군이 14일 발표했다.

이번 훈련은 미·일 함선의 존재를 나타내는 것으로, 남중국해에서 인공섬 매립을 통해 군사기지화를 추진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지지(時事)통신은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낭(베트남)=AP/뉴시스】지난 5일 베트남 다낭에 정박한 미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갑판 위에서 미 해군 장교들이 이야기하고 있다. 미 해군은 14일 칼빈슨호가 남중국해에서 일본 해상자위대와 공동훈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남중국해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2018.3.14

동중국해에서는 미 해병대 스텔스 전투기의 함상 발진 훈련 진행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일본 해상자위대와의 상호 운용성을 강화하고 있는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지난 11일부터 남중국해에서 해상자위대와 공동훈련을 시작했다고 미 해군이 14일 발표했다.

이번 훈련은 미·일 함선의 존재를 나타내는 것으로, 남중국해에서 인공섬 매립을 통해 군사기지화를 추진하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지지(時事)통신은 지적했다.

훈련에는 미 해군측에서 칼빈슨함과 다른 이지스함 2척이, 해상자위대에서는 항공모함형 헬기 탑재 호위함 '이세'호가 참여했다. 양 군은 잠수함의 탐지·추적 및 해상에서의 보급 훈련 등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동중국해에서는 나가사키(長崎)현 사세보(佐世保)기지에 배치된 강습상륙함 '와스프'의 함상에서 야마구치(山口)현 이와쿠니(岩國)기지에 배치된 미 해병대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가 발진 훈련 등을 실시하고 있다.

dbtpwl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