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나이티드항공 또 구설..기내 선반에 실린 반려견 질식사

입력 2018.03.14. 13:26 수정 2018.03.14. 13:36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내 좌석 위 수납공간에서 반려견이 죽은 채 발견돼 해당 항공사가 사고 원인 자체 조사에 나섰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NBC방송 등에 따르면 유나이티드 항공 1284편 여객기가 전날 밤 휴스턴에서 출발해 뉴욕까지 비행 도중 반려견이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정확한 폐사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요청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EPA=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내 좌석 위 수납공간에서 반려견이 죽은 채 발견돼 해당 항공사가 사고 원인 자체 조사에 나섰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NBC방송 등에 따르면 유나이티드 항공 1284편 여객기가 전날 밤 휴스턴에서 출발해 뉴욕까지 비행 도중 반려견이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

주인이 소형 운반 용기에 넣은 반려견을 승무원 지시에 따라 좌석 위 짐칸에 옮겼으나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한 탑승객은 운반 용기가 좌석 아래 들어갈 수 있도록 고안됐으나, 일부가 기내 통로를 막게 되자 승무원이 짐칸에 올리도록 했다며 "소유주는 처음엔 반대 의사를 표하다 결국 지시에 따랐다"고 전했다.

그는 죽은 반려견 품종이 프렌치 불독이었으며, 짐칸에 올려진 후 30분 이상을 짖어댔다고 증언했다.

이 애완견은 기내 선반 안에서 전체 3시간30분 가량 갇혀 있었다.

목격자인 매기 그레밍거는 "비행이 끝나고 나서 그 여자 주인은 강아지가 숨진 것을 보고 기내 복도에 앉아 큰 소리로 울었고 주변의 승객들도 완전히 놀랬다"고 말했다.

미국 현지 언론은 선반 내 산소 부족으로 그 강아지가 질식사한 것으로 보도하고 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즉각 사과 성명을 냈다.

항공사 대변인 매기 슈메린은 "일어나서는 안 될 사고였다. 반려동물을 좌석 위 짐칸에 올리도록 해서는 안 됐다"며 "깊은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승무원을 면담하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면서 반려견이 소유주 가족의 항공료 전액과 반려동물 동반 탑승을 위해 지불한 요금(약 200달러) 등은 이미 환불 조치했다고 부연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정확한 폐사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요청한 상태다.

NBC방송은 미 연방 교통부 자료를 인용, 지난해 미국 항공기 내에서 발생한 동물 사고는 모두 24건, 이 가운데 18건이 유나이티드항공 사고였다고 전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작년 4월, 좌석 초과 예약을 이유로 60대 베트남계 탑승객을 폭력적으로 강제 퇴거시킨 사실이 알려져 세계적인 공분을 샀다. 이어 화물칸에 실렸던 자이언트 토끼가 수송 중 폐사하자 주인 동의 없이 화장시켜 제소되기도 했다.

chicagor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