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 재산 충남대에 기부한 이영숙 여사 타계..대학 장례 맡아

유순상 입력 2018.03.14. 13:22

'자신의 인생을 기부로 기록하고 싶다'면서 전 재산을 충남대에 기부한 이영숙(68)여사가 14일 오전 지병으로 타계했다.

고 이 여사는 지난달 충남대를 방문, 오덕성 총장에게 인재양성에 써달라며 전 재산인 11억원 상당의 발전기금을 기부했다.

극도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발전기금을 기부한터여서 충남대 주선으로 충남대병원을 찾아 폐암 말기 확진을 받고 입원한 지 불과 10여일 만에 운명을 달리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전=뉴시스】 전 재산을 충남대에 기부한 이영숙(68)여사가 14일 지병으로 타계했다. 사진은 지난달 발전기금 전달식에 참석한 생전의 모습.(사진=충남대 제공)

【대전=뉴시스】유순상 기자 = '자신의 인생을 기부로 기록하고 싶다'면서 전 재산을 충남대에 기부한 이영숙(68)여사가 14일 오전 지병으로 타계했다.

빈소는 충남대병원 장례식장이고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7시 30분이다.

고 이 여사는 지난달 충남대를 방문, 오덕성 총장에게 인재양성에 써달라며 전 재산인 11억원 상당의 발전기금을 기부했다. 5억원 상당의 건물 2채와 예금과 적금, 보험 등 6억원 상당의 현금을 기부했다.

충남대는 '이영숙장학기금'을 만들어 학생들을 위해 쓰겠다고 약속했다.

이 여사는 몇 년 전 식도암에 이어 최근 폐암이 발병했지만 연명치료를 거부하면서 인생을 정리해 왔다.

극도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발전기금을 기부한터여서 충남대 주선으로 충남대병원을 찾아 폐암 말기 확진을 받고 입원한 지 불과 10여일 만에 운명을 달리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충남대 발전기금재단은 이 여사의 가족이 없어 모든 장례절차를 맡아 진행한다.

오덕성 총장은 "이 여사님의 기부는 많은 사람들에게 큰 울림을 주셨는데 너무 빨리 세상을 떠나셔서 안타깝다"며 "여사님의 숭고한 기부 정신을 널리 알리고 충남대 학생들이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syo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