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포토 뉴스]이명박, '6문장 대국민 입장문'에 밑줄 친 2곳은..

김서영 기자 입력 2018.03.14. 11:17 수정 2018.03.14. 14:3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14일 검찰 출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는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 대납,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등 110억원대 뇌물 수수를 비롯한 20여가지입니다.

역대 대통령 중 네번째로 검찰 포토라인에 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참담한 심정이다. 안보환경이 엄중한 때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미리 준비해 온 입장문에는 ‘엄중한’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 등에 밑줄이 그어져 있었습니다.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입장문을 읽은 다음 “100억원대 뇌물 수수 의혹은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날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에서부터 검찰 출석까지의 모습을 사진으로 전합니다.

■집 나서는 MB

연합뉴스
연합뉴스

■MB 맞을 준비 하는 기자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가 예정된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입장하는 언론인들이 검문검색을 받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검찰 도착…

14일 이명박 전대통령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차에서 잠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에서 내린 뒤

14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ifwedont@

■포토라인에 서서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밑줄’까지 그어가며 준비해온 메시지

14일 준비해 온 입장문을 읽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읽고서는 안으로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김서영 기자 westzero@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