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트럼프 "北과 뭔가 긍정적인 일 일어날 수 있다고 믿어"

입력 2018.03.14. 07: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추진되는 것과 관련해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정말 믿는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회담 초청을 전격 수락한 데 이어 이날 북미 정상회담 추진 주무장관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온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틸러슨 경질이후 미라마 해군기지 연설서 언급
미라마 해군기지에서 연설하는 트럼프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추진되는 것과 관련해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정말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 있는 미라마 해군기지를 방문해 한 연설에서 북미 정상회담 추진 등 북한 문제를 언급하면서 이같이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8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회담 초청을 전격 수락한 데 이어 이날 북미 정상회담 추진 주무장관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라건대 뭔가 긍정적인 것, 아주 긍정적인 것이 나오길 바란다"며 "우리는 어떤 것에도 준비가 돼 있다. 어떤 것에도 항상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정말 믿는다"며 "한국을 위해, 북한과 남한을 위해, 또 세계를 위해, 이 나라를 위해서도 위대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y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