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이명박前대통령 검찰 소환 조사에 "입장 없다"

김현 기자 입력 2018.03.14. 07:41

청와대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는 것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입장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핵심관계자, 관련 질문에 "입장 없다" 언급만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출두를 하루 앞 둔 1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현관 앞에 포토라인이 설치돼 있다. 2018.3.1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청와대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는 것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 검찰 소환 조사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입장 없다"라고 말했다.

이 핵심관계자는 추가적인 확인 질문에도 "입장 없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다. 지난해 3월21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 등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지 358일 만이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 9시께 논현동 자택을 나서 차로 이동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뒤 600여명의 내외신 기자들 앞에서 간략히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