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걸어서 10분..부산 생활 속 공공도서관 확충

입력 2018.03.14. 07:36

부산 시내 곳곳에 '걸어서 10분' 도서관이 대폭 확충된다.

부산시는 올해 모두 4곳의 생활 속 공공도서관을 개관하기로 하고 먼저 이달 16일 해운대구 반여동에 해운대인문학도서관 문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권고 기준에 따라 인구 5만명 당 공공도서관 1개 관을 갖출 계획"이라며 "올해 4개 관을 개관하는 데 이어 2025년까지 모두 25개의 공공도서관을 증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시내 곳곳에 '걸어서 10분' 도서관이 대폭 확충된다.

부산시는 올해 모두 4곳의 생활 속 공공도서관을 개관하기로 하고 먼저 이달 16일 해운대구 반여동에 해운대인문학도서관 문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해운대인문학도서관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해운대인문학도서관은 건물 면적 2천996.75㎡,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2016년 11월 공사에 들어갔다.

교통 접근성이 열악한 반여·재송 지역의 교육·문화 환경을 개선하고 인문학과 독서를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이어 오는 5월 남구 용호동 분포문화체육센터 내 분포도서관을 개관한다.

분포도서관은 건물면적 3천630㎡, 지하 2층, 지상 4층으로 건립된다.

초·중·고교와 대학 등 56개 학교가 밀집해 있지만 공공도서관 인프라가 부족했던 남구 지역에 새로운 독서문화를 확산시키는 역할을 한다.

8월에는 강서구 명지동에 건물면적 1천89.18㎡, 지하1층, 지상2층 규모의 강서기적의도서관을 건립한다.

9월에는 동구 수정동에 건물면적 839㎡, 지하 1층, 지상 3층의 글로벌영어체험도서관을 개관한다.

어린이와 청소년 등 학령기 인구가 계속 줄어들었던 부산 동구 지역과 상대적으로 교육·문화시설이 낙후한 강서지역의 독서문화 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용호동 분포도서관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현재 부산지역에는 38개의 공공도서관이 운영 중이다.

지난해 12월에는 동·서부산의 도서관 불균형을 해소하고자 부산 대표도서관인 부산도서관 건립공사를 사상구 덕포동에서 시작했다.

시는 1986년 이전에 건립한 노후 공공도서관 8개소도 단계적으로 리모델링해 시민 편의시설을 확충하기로 하고 올해 모두 109억원의 공공도서관 건립 및 리모델링 예산을 투입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권고 기준에 따라 인구 5만명 당 공공도서관 1개 관을 갖출 계획"이라며 "올해 4개 관을 개관하는 데 이어 2025년까지 모두 25개의 공공도서관을 증설하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